"HDC현대산업개발, 항공업 진출에 대한 평가 '냉혹'"-하나금투
"HDC현대산업개발, 항공업 진출에 대한 평가 '냉혹'"-하나금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하나금융투자는 4일 아시아나항공 예비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진 HDC현대산업개발에 대해 시장에서 가장 냉정한 판단을 내릴 것이라고 봤다. 목표주가 6만3000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채상욱 연구원은 "아시아나항공 인수전은 구주(금호산업지분) 인수대금 4500억원에 대한 프리미엄 반영 가격과 신주 발행(증자규모 5000억~1조원 수준)에 따라 총 1조5000억~2조원 수준의 자본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주가는 이를 반영해 당일 10% 가량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채 연구원은 "HDC현대산업은 규모는 미정이지만 인수전을 끝까지 치른다면 5000억~1조원 수준의 투자가 예상된다"며 "최근 분양가 상한제 등으로 주택사업에 대한 전망이 부정적으로 바뀌는 가운데 건설사들의 투자확대는 예고된 일이었는데, HDC현대산업의 선택에 대해서 시장이 가장 냉정한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단기적으로 주가 흐름은 부진할 것이란 전망이다.

채 연구원은 "이번 인수전으로 장기적 관점에선 유통·호텔·면세에 이은 운송으로 사업부문을 확대한다는 측면은 긍정적"이라면서도 "인수가격과 인수자산의 비교가 필수인 만큼 입찰 경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분석했다.

그는 "주가 흐름도 전날의 단기 낙폭이 다소 과대하다 하더라도 결국 상승 반전의 트리거가 인수전이 어떤 형태로든 종료가 돼야 한다는 점을 고려할 때 당분간은 중립 이하의 흐름을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