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크샐러드, 450억원 규모 투자 유치
뱅크샐러드, 450억원 규모 투자 유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레이니스트)
뱅크샐러드 로고 (사진=레이니스트)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뱅크샐러드를 운영 중인 레이니스트가 인터베스트, 고릴라PE, 아이엠엠(IMM)인베스트먼트, 스톤브릿지벤처스 등으로부터 3000억의 기업 가치를 인정받아 총 450억 규모의 '시리즈 C' 투자를 유치했다고 28일 밝혔다.

시리즈 C 참여사는 인터베스트, 고릴라PE, IMM인베스트먼트, 스톤브릿지벤처스 등 신규 투자사를 비롯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컴퍼니케이파트너스, KB인베스트먼트, 키움인베스트먼트, 뮤렉스파트너스, 베이스인베스트먼트 등 모두 10개사다.

이번 시리즈 C 투자는 최초 목표 금액보다 상당 부분 초과 모집됐다. 특히 시리즈 B에 참여했던 투자사들이 150억 재투자를 결정했다.

시리즈 C 투자를 마무리한 뱅크샐러드는 금융 분야에서 마이데이터 시스템을 구축하고, 기술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다양한 산업군에 흩어져 있는 개인의 데이터를 금융 산업 데이터와 연결해 고객 맞춤 솔루션의 수준을 한층 더 높이겠다는 것이다.

또 데이터 환경 구축과 시스템 고도화를 함께할 인재들을 충원할 예정이다. 채용은 △기술개발 △데이터 △금융 비즈니스 △마케팅 등 전 직군에서 진행된다.

김태훈 레이니스트 대표는 "뱅크샐러드는 고객의 상황에 맞춘 금융 솔루션 제공이나 상품 매칭 등으로 개인 중심의 금융 서비스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금융 혁신 전략을 내세워 개인 맞춤의 금융 시스템을 완벽하게 구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