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기관 '사자'에 1920선 탈환
코스피, 기관 '사자'에 1920선 탈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전날 큰 폭 하락했던 코스피가 27일 기관의 매수세에 1920선을 회복했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전장 대비 8.29p(0.43%) 오른 1924.60으로 4거래일 만에 상승 마감했다. 전날보다 12.67p(0.66%) 상승한 1928.98에 출발한 지수는 초반 오름폭이 확대되며 1937.42까지 터치했다. 하지만 오후 들어 상승폭을 반납, 1920선을 밑돈 뒤 1920선에 안착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긍정적인 발언이 주효하며 증시가 반등했지만,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지수 정기변경(리밸런싱)을 앞두고 외국인이 뚜렷한 매도세를 보이면서 상승폭이 제한됐다.

매매주체별로는 사흘 연속 '사자'를 외친 기관이 금융투자업계를 중심으로 1983억원어치 사들이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외국인과 개인은 각각 1849억원, 312억원어치 순매수했다. 프로그램 매매에선 차익거래, 비차익거래 모두 매도 우위를 보이며 총 1995억7100만원 규모의 순매도를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상승 우위 국면으로 마감했다. 전기전자(1.11%)와 비금속광물(1.00%), 의약품(0.96%), 의료정밀(0.74%), 제조업(0.64%), 통신업(0.62%), 유통업(0.61%), 건설업(0.49%), 종이목재(0.48%), 운수창고(0.45%), 서비스업(0.45%) 등 많은 업종이 올랐다. 다만 은행(-1.23%), 금융업(-0.46%), 증권(-0.19%), 음식료업(-0.12%) 등은 떨어졌다.

시가총액 상위주도 상승 종목이 우세했다. 대장주 삼성전자(1.03%)가 나흘 만에 반등했고, SK하이닉스(1.67%), 현대차(0.40%), NAVER(2.09%), 현대모비스(0.63%), SK텔레콤(0.64%), 셀트리온(2.47%) 등도 지수 상승을 주도했다. LG화학(-0.15%), 신한지주(-0.13%) 등은 하락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시장에서 상승 종목이 467곳, 하락 종목이 341곳이고, 변동 없는 종목은 85곳으로 마감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 대비 5.41p(0.93%) 오른 588.32로 나흘 만에 상승 마감했다. 전일보다 9.47p(1.62%) 상승한 592.38에 출발한 지수는 초반 오름폭을 확대하며 596.43까지 올라섰지만, 기관의 매도세에 장중 상승폭을 반납해 나갔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장 대비 6.60원 내린 1211.20원에 마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