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오설록 '홀로서기' 선언 
아모레퍼시픽, 오설록 '홀로서기' 선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립법인 출범시켜 전문성·효율성 제고 통한 경쟁력 강화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오설록 티 뮤지엄 잔디밭에 세워진 고 서성환 아모레퍼시픽 선대회장의 전신 동상. (서울파이낸스 자료사진)
제주 서귀포시 안덕면 오설록 티 뮤지엄 잔디밭에 서 있는 고 서성환 아모레퍼시픽 선대회장의 전신 동상. (서울파이낸스 자료사진)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아모레퍼시픽의 차(茶) 브랜드 '오설록'이 홀로서기에 나선다. 아모레퍼시픽은 20일 ㈜오설록이 오는 9월 아모레퍼시픽 기업집단 소속회사로 편입된 뒤, 10월1일부터 독립적인 경영활동을 하게 된다고 밝혔다. 오설록은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지분 100%를 보유한 독립법인으로 거듭 난다는 것이다. 

오설록은 그동안 아모레퍼시픽의 사업부로 운영돼왔다. 독립법인 출범은 사업의 전문성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오설록의 역사는 아모레퍼시픽 창업자인 고 서성환 선대회장이 1979년 제주도 한라산 남서쪽 서귀포시 도순 지역 황무지를 개간하며 시작됐다. 아모레퍼시픽에 따르면, 서성환 선대회장은 현장 조사와 국내외 논문 검토를 거쳐 척박한 땅에 100만평 규모 다원을 일궈냈다. 

오설록 녹차밭은 제주도의 관광명소로 자리 잡았다. 도순다원뿐 아니라 서광차밭, 돌송이차밭, 한남차밭에서도 오설록 녹차가 생산되고, 관광객들이 사진을 찍는다.  

눈(설·雪) 쌓인 한라산 정상과 푸른(록·綠) 차밭에 감탄사 '오'가 어우러진 오설록은 우리나라 고유의 차 문화 부흥이란 서성환 선대회장의 뚝심이 깃든 브랜드다. 서귀포시 안덕면 오설록 티 뮤지엄 잔디밭에 서성환 선대회장의 전신 동상이 서 있는 이유다. 

오설록 로고
오설록 로고 (사진=아모레퍼시픽)

오설록은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차 브랜드가 됐다. 미국 농무부의 유기농 인증(USDA-NOP)과 유럽연합의 유기농 인증(EU-Organic)도 받았다. 친환경 유기농 재배 노력이 결실을 맺은 셈이다. 

오설록은 티 뮤지엄과 티 하우스, 백화점, 면세점, 직영 온라인쇼핑몰 등에서 만날 수 있다. 앞으로는 독립 조직이 중장기적으로 경쟁력을 강화하면서, 우리나라 고유의 차 문화 경험을 제공하는 노력을 이어갈 예정이다. 

아모레퍼시픽의 자회사로 차 전문 서비스 인력을 채용·관리하는 ㈜그린파트너즈도 독립법인으로 바뀐다. 그린파트너즈는 오설록 자회사로 편입된다.

서혁제 오설록 대표이사는 "우리나라 고유의 차 문화를 부흥시키기 위한 창업자의 아름다운 집념에서 시작되어 우리 녹차의 대중화를 이뤄냈고, 이제 세계 속에서 그 위상을 높여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서 대표는 "앞으로 보다 효율적인 조직 운영과 철저한 책임 경영을 통해 세계 고객들로부터 사랑을 받는 대한민국 명차 브랜드의 입지를 공고히 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아모레퍼시픽은 이날 오설록 사업부 관련 자산·부채·인력·계약 일체와 그린파트너즈 지분 100%를 오설록 법인에 양도한다고 공시했다. 양도가액은 313억8400만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