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銀, 추석맞이 특별자금 1조 지원
부산·경남銀, 추석맞이 특별자금 1조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BNK금융그룹
사진=BNK금융그룹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BNK금융그룹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이 추석 명절을 맞아 지역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게 총 1조원 규모의 'BNK 희망찬 한가위 나눔대출'을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은 경기침체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내 중소기업들의 자금난 해소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이날부터 10월 11일까지 각 은행별로 5000억원(신규 금융지원 2000억원, 기한연기 3000억원) 총 1조원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지역 내 창업 기업, 두 은행 장기거래 중소기업, 생계형 소상공인, 지역 일자리 창출기업, 기술력 우수기업, 지자체 전략산업 영위 중소기업 등이다. 업체별 지원 금액은 최대 30억원까지로 지역 중소기업의 금융비용 절감을 위해 최고 1.0%p의 금리감면도 추가 지원할 방침이다.

BNK금융그룹 관계자는 "이번 추석맞이 특별자금이 명절을 앞두고 일시적인 자금난을 겪고 있는 지역 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