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추석명절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
신한은행, 추석명절 지역경제 활성화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 대전·충남본부 임직원들이 대전 동구 소재 대전중앙시장에 방문해 생필품 등을 구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 대전·충남본부 임직원들이 대전 동구 소재 대전중앙시장에 방문해 생필품 등을 구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신한은행)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신한은행은 추석 명절을 맞아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원활동을 진행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신한은행의 지역 경제 지원활동은 전국 22개 지역본부에서 동시에 진행되며 올해로 5년째를 맞는다. 이번 지원활동에서 신한은행은 온누리 상품권을 이용해 지역 내 전통시장에서 생활용품을 구매하고 소상공인 고객들을 위한 금융 상담을 시행한다. 전통시장에서 구매한 물품들은 사회복지시설에 방문해 위문품으로 전달한다.

지난 5일 대전·충남본부는 대전 동구 소재 대전중앙시장에서 이불·베게·화장지·수건 등 생필품과 과일 등 먹거리를 구입해 대전시립 산성종합복지관과 대전 자혜원에 전달했다. 지난 3일 대구·경북본부는 대구 달서구 소재 서남시장에서 쌀, 세제 등 물품을 구입해 한국SOS어린이마을에 전달했다. 또 10일에는 충북본부, 일산본부의 활동이 예정돼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지역 경제에 대한 관심과 지원 노력을 바탕으로 매년 행사를 이어가고 있다"며 "소상공인을 돕고 어려운 이웃을 지원하는 활동을 통해 은행의 사회적 역할을 다하는 따뜻한 금융을 실천해 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