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항공, 한진칼 지분 4.3% 매입···조원태 一家 '백기사'?
델타항공, 한진칼 지분 4.3% 매입···조원태 一家 '백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공업계·외신들 "협력강화·경영권 도우미 '양수겸장'" 해석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지난 3일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서울 연차총회 폐막 이후 진행된 대한항공 기자간담회에 참석 기자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주진희 기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사진=주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미국 델타항공이 대한항공의 모회사인 한진칼 지분을 취득하면서 2대주주인 행동주의펀드 KCGI와의 경영권 경쟁구도에 관심이 모아진다.

한진칼 측의 공식 입장은 아직 나오지 않은 가운데, 외신들과 항공업계에서는 대한항공과의 협력 강화와 함께 조원태 회장 일가의 경영권 방어(백기사)에는 숨통을 틔워줄 것으로 보고 있다. 두 가지 모두를 겨냥한 '양수겸장'의 전략적 투자라는 해석이다.

델타항공은 20일 한진칼 지분 4.3%를 매입했다고 발표했다. 델타항공의 한진칼에 대한 투자액을 20일 종가 기준으로 추산하면 1030억원에 달하지만, 정확한 금액에 대해서는 밝혀지지 않았다.  

에드 바스티안 델타항공 최고경영자(CEO)는 “한미 규제당국의 허가가 나오는대로 한진칼 지분율을 10%까지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진칼 지분 10%를 현재 주가 기준으로 추산하면 2000억원이 훨씬 넘는 규모다. 주가 추이에 따라 델타항공의 투자액은 추산치보다 더 커질 수도 있다.  

항공업계는 델타항공의 이번 지분 투자에 대해 일단 우호적 행동이라고 관측하고 있지만, 정작 한진칼측은 이에 대해 공식적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업계의 관측대로 델타항공이 매입한 주식이 우호지분으로 작용할 경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을 비롯한 현재 오너들의 경영권 확보는 한층 수월해질 것으로 관측된다. 

조 회장 및 특수관계인의 현재 지분(28.93%)에 델타항공이 취득한 주식까지 더해지면 우호지분율은 33.23%가 된다. 델타항공이 한진칼에 대한 지분을 10%까지 끌어올릴 경우, 우호지분율은 38.93%까지 커지면서 KCGI가 보유하고 있는 지분(15.98%)의 두배를 넘어서게 된다. 이 경우 조 회장 측과 KCGI간 경영권 분쟁은 사실상 종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외신들 반응은 항공업계의 예상과 크게 다르지 않다. 외신들은 델타항공의 취득한 한진칼 주식에 대해 우호지분으로 해석하는 보도를 내놓고 있다. 

포브스는 "대한항공측이 행동주의 주주의 위협에 직면해 있는 상황에서 델타항공의 투자는 조원태 회장 일가에게 숨통을 터줄 것"이라고 보도했다. 항공전문 외신 아비에이션위크(aviationweek)는 이번 지분 취득 소식에 대해 "델타항공이 대한항공과 함께 환태평양 지역을 놓고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로이터는 "델타항공이 전략적 주식투자를 통해 새로운 시장에서 요금과 일정을 조율함으로써 성장하고 있다"며 "델타항공은 대한항공의 허브인 인천국제공항을 아시아 전역에서의 사업 확대를 위한 관문으로 보고 있다"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