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제2차 경관정책기본계획' 수립···"연내 최종안 마련"
국토부, '제2차 경관정책기본계획' 수립···"연내 최종안 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 전경. (사진=서울파이낸스DB)
국토교통부 전경.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국토교통부는 국가 경관정책의 비전과 전략을 마련하는 '제2차 경관정책기본계획'을 수립한다고 12일 밝혔다.

경관정책기본계획은 국가적 차원에서 경관정책의 방향을 설정하는 계획으로, 각 지자체가 수립하는 경관계획의 큰 틀이 되며 5년마다 수립한다. 국토부는 이번 2차 계획에선 지자체의 경관계획의 실현가능성을 높이고 스마트시티 등 새로운 경관창출 수요에 대응해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방침이다. 

또 도시 외 지역을 중심으로 경관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정책기반도 마련한다. 경관관리 체계가 구축된 도시지역과 달리 이들 지역은 범위가 넓고 인구가 적어 경관정책의 우선순위에서 통상 제외됐으나, 지자체 경계부 등의 지역을 대상으로 경관개선 방향과 실천수단을 집중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달부터 전문가 간담회를 통한 의견수렴을 거쳐 연말까지 2차 경관정책 기본계획 최종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국민 누구나 체감할 수 있는 품격 있는 국토경관이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