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부산-핀란드 헬싱키 직항로 개설···핀에어 주3회 취항
국토부, 부산-핀란드 헬싱키 직항로 개설···핀에어 주3회 취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공항發 첫 유럽행 하늘길 '의의'···영남권 항공여객 편의 제고
문재인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오후 헬싱키 대통령궁에서 열린 국빈만찬에서 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오후 헬싱키 대통령궁에서 열린 국빈만찬에서 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김해국제공항에서 핀란드 헬싱키로 직항 운행하는 부산-헬싱키 노선이 처음으로 신설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국토부)는 핀란드와 10일 헬싱키에서 항공회담을 개최하고 부산-헬싱키 노선을 주3회 신설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항공회담은 한-핀란드 정상회담을 계기로 이뤄졌다.

국토부에 따르면, 현재 한국과 핀란드 간에는 인천-헬싱키 노선만 주 7회 운항 중이다. 이번 항공회담으로 2020년 하계시즌부터 핀에어가 부산-헬싱키 노선을 주3회 운항하게 된다.

헬싱키는 한국 등 동북아에서 유럽으로 향하는 길목에 위치해 있다 따라서 헬싱키 공항에서 환승을 통해 유럽 각국으로 이동하기에 편리해 지난 3년간 여객이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실제로 지난해 인천-헬싱키 노선의 탑승률이 90%에 육박했다.

특히 부산에서 유럽으로 가는 직항로가 개설됐다는 데 의미가 크다. 특히 부산‧경남 등 영남권 주민들이 김해공항에서 인천공항까지 이동하지 않고 직접 헬싱키 공항에서 환승 후 유럽 내 목적지로 이동할 수 있게 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핀란드 항공회담으로 부산에서 출발하는 유일한 유럽노선이 신설돼 양국 간 접근성 확대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영남권 주민들의 여행 편의증진과 지방공항 활성화를 촉진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