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수요 위주로 재편된 분양시장, 편의성 높은 구도심 '선전'
실수요 위주로 재편된 분양시장, 편의성 높은 구도심 '선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리얼투데이
자료=금융결제원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올해 2분기에도 분양시장에서 구도심 분양 단지들이 선전하는 모양새다. 주택시장이 실수요 위주로 재편됨에 따라, 편의성을 중시하는 수요자들이 교통여건 편리하고, 생활 인프라가 다 갖춰진 구도심으로 몰리고 있기 때문이다.

10일 분양업계에 따르면 1분기에 공급된 구도심 분양 단지들이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상위에 포진한데 이어 2분기에 공급에 나선 신규 분양 단지들 역시도 우수한 성적을 기록하며 연일 1순위 마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실제로 1분기 최고 청약경쟁률을 기록하고 있는 단지도 대구 구도심에 들어서는 아파트였다. 지난 1월 대구 달서구 감삼동에 분양한 '빌리브 스카이'로 1순위 청약에서 평균 134.9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또, 같은달 광주시 남구 월산동에서 분양한 '광주 남구 반도유보라'는 평균 51.19대 1을 보였고, 지난 3월 대구시 동구 신천동에 공급된 '동대구역 우방 아이유셀'도 평균 126.71대 1의 1순위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러한 구도심에 대한 인기는 2분기에도 이어졌다. 광주시 서구 화정동에 분양한 '광주 화정 아이파크'는 광주종합버스터미널, 이마트, 신세계백화점 등의 편의시설이 가깝게 위치해 있다는 점이 부각되며 분양 단시 인기를 끌었고, 1순위 청약에서 평균 67.58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뿐만 아니라 인천 부동산시장이 침체 분위기인 가운데에서도, 6월 첫째주인 5일에는 인천 구도심에 들어서는 '루원 지웰시티 푸르지오'와 '부개역 코오롱하늘채' 두 단지가 1순위 청약에서 각각 10.72대 1, 5.4대 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해 뜨거운 분양열기를 입증하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대출조건이 까다로워지면서 투자수요는 주춤하고, 실수요 위주로 분양시장이 재편되면서 편리한 생활여건을 갖춘 구도심 단지들의 인기가 더욱 높아졌다"면서 "특히, 구도심 중에서도 교통여건이 잘 갖춰져 출퇴근이 편리한 지역, 대출이 비교적 쉬운 비조정대상지역, 개발호재가 풍부해 미래가치가 기대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수요자들이 몰리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