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6월 서울·부산서 '래미안' 공급
삼성물산, 6월 서울·부산서 '래미안'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삼성물산
자료=삼성물산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삼성물산은 오는 6월 서울 강남구와 부산 부산진구에서 '래미안' 아파트를 선보인다고 28일 밝혔다.

삼성물산은 우선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서 '래미안 라클래시'를 분양한다. 지하 3층~지상 최고 35층, 7개동, 총 679가구 규모다. 이 중 115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일반분양 물량 전체가 중소형인 전용면적 △71㎡ 44가구 △84㎡ 71가구로 구성됐다.

단지 바로 앞에 지하철 7호선 청담역이 위치해 있으며, 학동로와 삼성로, 영동대교를 이용할 수 있다. 단지 1층 전체엔 필로티 설계가 적용될 예정이다. 아울러 펜트하우스, 게스트하우스, 개방형 발코니, 세대창고 등 알파공간과 테마가든 '그린카펫', 사우나, 실내골프장, 피트니스, 키즈룸 등 커뮤니티센터도 마련된다.

이어 부산 부산진구 연지동에서 '래미안 연지 어반파크'를 선보일 예정이다. 지상 최고 33층, 21개동 총 2616가구의 대단지로 조성되며, 이중 전용면적 51~126㎡ 1360가구가 일반분양 된다.

부산 시민공원은 물론 부산어린이대공원, 초연근린공원, 백양산 등과도 가까워 도심 속 숲세권 단지로 조성될 예정이다. 주차장은 모두 100% 지하화한 공원형 아파트로 설계된다. 래미안 최초 '래미안 IoT 플랫폼' 및 귀가시 옷과 신체에 붙은 미세먼지를 제거할 수 있는 '클린게이트' 적용은 물론 펜트하우스와 테라스하우스, 1층 특화 평면 등 다양한 평면을 도입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최고의 입지에서 첨단 상품과 설계를 더한 아파트를 시공해 입주민들의 거주 품격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상반기 내 분양 예정인 아파트도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