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원-건축도시공간硏, 스마트도시·녹색건축 정책연구 협력 MOU
감정원-건축도시공간硏, 스마트도시·녹색건축 정책연구 협력 MOU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학규 한국감정원 원장(왼쪽부터 4번째)과 박소현 건축도시공간연구소 소장(왼쪽부터 5번째)이 업무협약을 맺은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감정원)
김학규 한국감정원 원장(왼쪽부터 4번째)과 박소현 건축도시공간연구소 소장(왼쪽부터 5번째)이 업무협약을 맺은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감정원)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한국감정원은 건축도시공간연구소와 서울 역삼동 한국감정원 서울사무소에서 스마트도시·녹색건축 정책 연구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5일 밝혔다. 

부동산 시장관리 전문기관인 한국감정원은 2013년 국가 녹색건축센터로 지정돼 건물에너지·온실가스 정보체계와 지능형건축물(IBS) 인증제도 운영 등 녹색건축과 도시재생 관련 업무를 담당한다. 

건축도시공간연구소는 건축도시공간분야 최초 국책 연구기관으로서 건축도시공간분야 관련 법·제도, 지침·기준 마련 등을 연구한다. 지난 1월엔 스마트도시 지원기관으로 지정돼 관련 제도 개선과 정책 수립 등을 지원한다. 

이번 협약을 통해 이들 기관은 국가 지정 녹색건축센터로서 학술교류와 정보공유 등 연구협력을 강화하고 감정원이 관리하는 부동산·녹색건축 관련 빅데이터의 활용방안에 대한 공동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스마트도시·녹색건축 정책과 연계한 지능형건축물 인증제도 고도화 연구 및 도시재생 사업 활성화를 위한 제도 개선 등도 협력할 방침이다. 김학규 한국감정원장은 "양 기관이 가진 정보·연구 역량의 시너지 효과로 스마트도시·녹색건축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