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주택 매매·전세가격 동반하락···전셋값 10년來 최대 낙폭
전국 주택 매매·전세가격 동반하락···전셋값 10년來 최대 낙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한국감정원)
(자료=한국감정원)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신규 입주물량이 쌓이면서 서울 전셋값이 10년 1개월 만에 최대 낙폭을 나타냈다.

4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주택 전세가격 변동률은 -0.43%를 기록했다. 이는 2009년 1월(-1.38%) 이후 가장 큰 하락폭이다.

특히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구)의 전셋값은 지난달 1.08% 급락했다. 강남구가 -1.57%로 가장 많이 떨어졌고, 강동구(-1.15%)·서초구(-0.96%)·송파구(-0.71%) 순으로 낙폭이 컸다. 이밖에 동작구(-0.56%)와 성북구(-0.45%)도 서울 평균치를 크게 밑돌았다.

주택 매매가격은 전달보다 0.19% 떨어졌다. 지난 1월(-0.2%)에 이어 2개월째 하락세다. 매매가격 역시 강남권의 낙폭이 두드러졌다. 강남구가 0.82% 하락해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으며, 서초구(-0.56%)·강동구(-0.53%)·송파구(-0.32%)·마포구(-0.25%) 순으로 하락했다. 

감정원 관계자는 "집값이 단기 급등세를 보였던 강남4구는 매수심리 위축으로 급매물만 간헐적으로 거래되는 양상"이라며 "전셋값의 경우 신규 입주물량이 누적됨에 따라 방매기간이 장기화되며 대부분의 지역에서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