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52시간 시행 이후 건설사 경영 악화…세부 지침 마련 필요"
"주52시간 시행 이후 건설사 경영 악화…세부 지침 마련 필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신축아파트 공사 현장. (사진=이진희 기자)
한 신축아파트 공사 현장.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건설사들이 주52시간 근무제 시행 이후 발생한 문제점으로 발주기관의 무관심과 공사비 증가로 인한 경영 상태 악화를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법정근로시간 단축 시행 이후 건설업체의 대응 동향 및 향후 과제' 연구보고서를 통해 "지난 9월 주52시간 근무제 적용을 받는 30개 건설사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한 결과 근로 조건 변경에 대한 발주기관의 무관심, 공사비 증가로 인한 경영 상태 악화가 가장 큰 문제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근로시간 차이로 원도급사와 하도급사 간 업무 연계 불편' 및 '계절적·일시적 인력 수요 대응 불가'가 문제점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 '근로자 이탈로 인한 인력 수급의 어려움 증대' 문제도 확대됐다는 분석이다.

현행 탄력적 근로시간제의 문제점에 대해서는 '탄력적 근로시간제를 운용할 수 있는 기간이 너무 짧아서'와 '초과 근로시간의 운용을 월 단위가 아닌 주 단위로 제한하고 있어서'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건설사가 추진해야 할 생산성 향상 강구 방안으로는 '공사수행 계획의 철저한 수립 및 공정관리'가 60.9%로 1위를, '건설사의 근로 방식 개혁'이 56.5%로 2순위를 차지했다. 정부가 추진해야 할 후속 정책에 대해서는 '법정근로시간 단축 관련 지침의 구체화'가 1순위, '탄력적 근로시간제의 단위 기간 확대'가 뒤를 이었다. 

최은정 건산연 부연구위원은 "법정근로시간 단축이 근로자와 기업 모두에게 상생할 수 있는 제도로 정착되도록 유예 기간 동안 정부의 적극적인 보완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정부의 적정 공사 기간 및 공사비 산정을 위한 세부 지침 마련 및 건설업체 차원에서 생산성 향상을 위한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