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청년 특공·공공임대 11만가구 공급···"청년 주거부담 완화"
올해 청년 특공·공공임대 11만가구 공급···"청년 주거부담 완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홈'으로 6만1000가구 분양·공공임대도 5만1000가구
청년주택드림 청약통장 일시 납입 허용·대출 연계 지원
대중교통 지출 금액 최대 30% 환급하는 'k-패스'도 도입
뉴홈 브랜드 이미지. (사진=국토교통부)
뉴홈 브랜드 이미지. (사진=국토교통부)

[서울파이낸스 박소다 기자] 국토교퉁부는 청년층의 주거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정부가 뉴홈 청년주택 공급계획 등에 따라 올해 11만가구 가량의 주택을 공급한다고 5일 밝혔다.

우선 청년 특별공급 등을 통해 청년층에게 공공분양으로 뉴홈 6만1000가구를 올해 공급할 예정이다. 시세보다 낮은 분양가로 공급하고 저리의 40년 전용 모기지(분양가의 최대 80%) 등을 통해 내 집 마련의 부담을 줄이겠다는 것이 정부의 계획이다.

이어 국토부는 수도권 및 교통이 편리한 곳 등 우수한 입지를 중심으로 청년층 공공임대 5만1000가구도 연내에 공급할 예정이다.

또 역세권이나 도심 등 선호 입지에 청년 맞춤형 주거공간과 서비스를 결합한 청년특화 공공 임대주택도 공급한다. 국토부는 우선 1000가구를 공모로 선정할 방침이다.

청년도약계좌 만기 수령금의 '청년주택드림 청약 통장' 일시 납입을 허용하고, 이후 이 청약통장을 통한 청년주택드림 대출 연계로 주택자금을 지원한다. 청년주택드림 청약통장으로 청약이 당첨되면 최저 2.2%의 낮은 금리로 분양가 80%까지 구입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국토부는 또 신생아 특례 대출, 군 장병의 청년주택드림 청약통장 가입 등 이미 발표한 대책도 차질없이 시행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전철, 버스 등 대중교통 이용 청년에게 지출 금액의 최대 30%를 환급하는 'K-패스' 도입과 관련, 청년 범위나 지원횟수 확대 등 지역 주민 혜택을 강화하는 지역 맞춤형 K-패스 사업을 지속 확대한다.


관련기사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