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O&뉴스] '50돌 현대ENG' 홍현성 대표 "미래 50년, 새로운 가치 창조"
[CEO&뉴스] '50돌 현대ENG' 홍현성 대표 "미래 50년, 새로운 가치 창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년 미래 비전 'NEXT HEC' 공개···"건설 넘어 '우리 삶'에 가치 전해야"
홍현성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가 지난 6일 서울 종로구 계동 본사에서 열린 '현대엔지니어링 창립 50주년 기념식'에서 100년 기업 도약을 위한 미래 비전인 'NEXT HEC(Hyundai Engineering Co.,Ltd)'을 공개했다. (사진=현대엔지니어링)
홍현성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가 지난 6일 서울 종로구 계동 본사에서 열린 '현대엔지니어링 창립 50주년 기념식'에서 100년 기업 도약을 위한 미래 비전인 'NEXT HEC(Hyundai Engineering Co.,Ltd)'을 공개했다. (사진=현대엔지니어링)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의 최종 목적지는 국내 대표 종합건설사가 아닙니다. 미래 50년, 우리가 앞으로 나아갈 방향은 종합건설사를 초월해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는 기업이 되는 것입니다."

홍현성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이사가 지난 6일 서울 종로구 계동 본사에서 열린 '현대엔지니어링 창립 50주년 기념식'에서 100년 기업 도약을 위한 미래 비전인 'NEXT HEC(Hyundai Engineering Co.,Ltd)'을 공개했다. 

'CREATE THE GREAT'라는 슬로건 아래, 향후 50년 간 현대엔지니어링이 나아가야 할 방향성이다. 'CREATE'는 건물과 시설물 등 유형의 가치뿐 아니라 에너지와 서비스 등 무형의 가치까지 창출하겠다는 의미가, 'GREAT'는 최고의 품질과 기술을 갖춘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뜻이 담겼다. 

1974년 '현대종합기술개발'이란 사명의 플랜트·인프라 설계 전문회사로 설립된 회사는 1982년 사명변경을 통해 현대엔지니어링으로 재탄생했다. 2006년부터는 EPC(설계·조달·시공, Engineering·Procurement·Construction)사업에도 본격 진출했으며, 2011년에는 현대자동차그룹으로 편입되면서 성장에 한층 더 속도가 붙었다. 이후 2014년 현대자동차그룹 계열 건설사인 '현대엠코'를 흡수합병하고 플랜트·인프라·건축·자산관리 등으로 사업영역을 확장해 지금의 종합건설사로서 자리 잡았다.

지난 50년 간 꾸준한 성장을 지속해 온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해 시공능력평가 4위의 종합건설사로 올라섰다. 1974년 29명에 불과했던 임직원 수는 현재 7000여명에 달하며, 설립 초기 1억1000만원 수준의 매출은 2022년 8조8000억원, 지난해 13조664억 원을 달성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이 매출 10조원을 넘어선 것은 창사 이래 처음인데, 이 과정에서 지난 2022년 취임한 홍 대표의 공이 컸다는 평가가 나온다. 플랜트 분야 전문가인 홍 대표는 해외수주를 안정적으로 매출화 하는 데 역량을 기울였다. 

그 결과, 취임 첫해인 2022년에는 국내 매출 비중이 해외보다 소폭 높았으나 지난해는 해외에서 6조8838억원을 거둬들이며 국내 매출(6조1826억원)을 크게 웃돌았다. 

홍 대표는 올해 해외수주 목표를 지난해 실적보다 높여 잡고 매출 증대 의지를 드러냈다. 안정적인 해외사업의 외연을 확장하는 동시에 국내 업황 악화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2024년 수주 목표로 11조5000억원을 제시했다. 구체적으로는 국내 6조1000억원, 해외 5조5000억원이다. 국내 수주는 전년 실적인 6조6463억원보다 낮추는 대신 해외(지난해 수주액 5조1720억원)에서 신규 수주를 늘린다는 계획이다.

인도네시아, 사우디, 미국, 폴란드 등 해외에서도 다양한 대형 프로젝트를 수행함으로써 세계적인 EPC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게 회사의 목표다. 여기에 폐플라스틱 에너지화(P2E), 소형모듈원전(SMR, MMR), 수소, 해상풍력, 태양광 등 차세대 에너지분야로 사업을 확장하는 등 미래 비전 달성을 위한 신사업 개발에도 집중하고 있다. 

홍 대표는 "더 이상 건설에만 얽매이지 않고, 우리의 경영 패러다임을 건물이나 시설 등을 공급하는 '목적물 전달'에서 경제·인류·자연 등 우리 삶 전반에 가치를 전하는 '가치 제공'으로 전환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