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 미국법인 인수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 미국법인 인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폐암 바이오시밀러 출시하며 직판 돌입
인천 연수구에 있는 셀트리온헬스케어 본사 (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인천 연수구에 있는 셀트리온헬스케어 본사 (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셀트리온의 미국 법인 셀트리온USA(Celltrion USA)를 인수하며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의약품 직접판매(직판) 준비를 본격화한다. 5일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미국 뉴저지에 있는 셀트리온USA 지분 100%를 180억원에 인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인수를 통해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셀트리온USA가 보유한 의약품 판권과 코로나19 진단키트 유통 권한 라이선스를 확보하고, 즉시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이로써 미국 내 의약품 유통을 위한 준비에 걸리는 시간을 수개월 단축할 수 있게 돼 신속한 시장 진입이 가능해질 것으로 봤다.

셀트리온USA는 2018년 7월 셀트리온 케미컬의약품의 미국 시장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된 셀트리온의 100% 자회사다. 셀트리온USA는 미국 전역에서 제품을 판매할 수 있는 라이선스를 확보하고 복제약 위주로 자체 공급망을 구축해왔으며, 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는 현지에서 진단키트 공급을 맡으며 직판 경험을 쌓아왔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이번 인수를 통해 셀트리온USA의 라이선스, 유통망, 인력을 즉각 활용해 미국 내 직판 체제를 갖출 예정이다. 내년 상반기에 전이성 직결장암과 폐암에 쓰는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베그젤마(성분명 베바시주맙, CT-P16)를 미국에 출시하며 직판에 돌입한다. 이후 유플라이마(성분명 아달리무맙), 피하주사 제형의 램시마SC(성분명 인플릭시맙) 등으로 직판 제품을 확대할 계획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유럽, 아시아에서 바이오의약품을 판매하며 쌓은 경험을 활용해 미국 직판 준비를 차질없이 진행할 것"이라면서 "제품 출시가 본격적으로 확대되는 내년을 기점으로 회사의 사업 규모와 역량이 한층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