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6%·韓 3.6% 전망···백신·재정 효과"
IMF "올해 세계 경제성장률 6%·韓 3.6% 전망···백신·재정 효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진국 5.1%·신흥국 6.7%···"한국, 지난해 GDP충격 선방한 결과"
국제통화기금(IMF) 로고 (사진=연합뉴스)
국제통화기금(IMF) 로고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을 3.6%로 예상했으며, 세계 경제성장률은 6%로 내다봤다. 이는 지난 1월 발표한 전망치보다 0.5%포인트(p) 높은 수치로, 각국의 전례없는 대규모 경기부양책 효과와 백신 보급 영향에 경제 흐름이 빠르게 회복하고 있다고 봤다.

IMF는 6일(현지 시각) '세계경제전망(WEO)'을 발표하고 올해 한국의 경제 성장전망을 3.6%로 예상했다. 이는 지난 1월 대비 0.5%p 상향 조정 한 값이며, 내년은 2.9%에서 2.8%로 0.1%p 하향 조정했다. 지난달 IMF-한국 연례협의에서 발표한 전망치(3.6%)와는 동일하다.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한 까닭은 주요국 경기회복에 따른 수출 증가세 등 최근 경제흐름 및 추경 효과 등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기획재정부에서는 이번 성장률 전망이 그간 발표된 주요기관 전망 중에서도 가장 높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을 두고 △OECD 3.3% △한국은행 3.0% △정부 3.2% △투자은행(IB) 7개사 3.9% 등으로 나타났다.

주요 선진국의 경제성장률이 5.1%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는 등 한국보다 높게 나타날 것으로 예상되지만, 기재부는 지난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1%에 머무를 것으로 예상되는 것을 고려하면 지난해 국내총소득(GDP) 충격을 잘 막아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성장률이 큰 폭으로 꺾인 나라일수록 올해 성장률이 큰 폭으로 반등한 경향이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선진국의 경제성장 전망치는 5.1%로 지난 1월 대비 0.8%p 상향 조정됐는데, 선진국 그룹의 경제는 지난해 4.7%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바 있다.

또 한국은 지난해 GDP 위축을 최소화하고 견조한 회복세로 올해 코로나 위기 전 GDP 수준을 상회할 것이라고 기재부는 예상했다.

이와 함께 IMF는 올해와 내년 세계경제성장률도 6%, 4.4%로 각각 0.5%p, 0.2%p 상향 조정했다. IMF는 "전례없는 정책 대응으로 세계경제가 예상보다 빠르게 회복하고 있다"며 IMF 통계를 찾을 수 있는 1980년 이후 세계 경제의 가장 빠른 확장이 될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선진국의 추가 재정 확대 및 백신 보급 영향에 올해 하반기 이후부터는 경제 회복 모멘텀은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선진국의 올해 전망은 5.1%(0.8%p↑)로 상향 조정했으며, 신흥·개도국은 6.7%(0.4%p↑)로 상향 조정했다.

특히 IMF에 따르면 세계 주요 20개국 중 올해 GDP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는 국가는 △중국(110.9, 2019년=100) △터키(107.9) △인도(103.5) △미국(102.7) △한국(102.6) △인도네시아(102.1) △호주(102.0) △러시아(100.6) 등 8개국이다. 이중 IMF에 의해 선진국으로 분류되는 나라는 한국과 미국, 호주 등 3개국 뿐이다.

기재부는 "우리 경제가 코로나 위기를 가장 강하고 빠르게 회복하고 선도하는 그룹 국가 중 하나라는 의미"라며 "세계 경제의 회복세 강화는 대외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 회복흐름에 긍정적인 흐름을 미칠 전망이며, 미·중이 견조한 성장 흐름을 보이면서 수출 회복세는 향후 더욱 강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다만, IMF는 신흥시장 경제와 저소득 개발도상국은 더 큰 타격을 입었고, 앞으로도 더 큰 중기적 손실을 볼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대유행으로 인한 소득 불평등이 증가할 것이라며 △피해기업에 대한 선별적 지원 △실업자 재교육 지속 △교육 격차 해소 등 회복 강화를 강조했다.

2021년 4월 국제통화기금(IMF) 세계경제전망(WEO) 전망 일부 발췌. (사진= 기획재정부)
2021년 4월 국제통화기금(IMF) 세계경제전망(WEO) 전망 일부 발췌. (사진= 기획재정부)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