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계룡자이' 분양···16일 1순위 진행
GS건설, '계룡자이' 분양···16일 1순위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룡 자이 단지 배치도. (사진=GS건설)
계룡 자이 단지 배치도. (사진=GS건설)

[서울파이낸스 이서영 기자] GS건설은 충청남도 계룡시 계룡대실 도시개발사업지구 내 들어서는 계룡자이 견본주택을 열고 본격적인 분양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해당 단지는 GS건설이 충남 계룡시에서 공급하는 첫번째 자이 아파트로 지하 3층~지상 최고 26층 7개 동, 총 600가구 규모의 아파트다. 전용면적 84㎡ 단일면적으로 구성된 단지로, 세부적으로는 6개 타입으로 나누어 공급한다. 각 평면별로 △84㎡A 290가구 △84㎡B 43가구 △84㎡C 170가구 △84㎡D 93가구 △84㎡E (펜트하우스) 3가구 △84㎡F (펜트하우스) 1가구로 구성된다. 특히 계룡시에서는 처음으로 펜트하우스가 공급될 예정으로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다.

계룡자이가 들어서는 계룡 대실지구는 계룡의 신규 주거지로 조성되고 있는 도시개발구역으로 대규모 유통단지와 상업지구, 근린공원 등 알찬 생활 인프라를 갖춘 미니 신도시급의 주거단지로 조성될 예정으로, 계룡자이는 계룡 대실지구의 마지막 민간분양 아파트로 공급에 나선다.

단지 인근에 초등학교가 신설될 계획이며, 계룡중 고등학교는 도보 통학이 가능하다. 이 밖에도 계룡 문화예술의전당, 홈플러스, 농소천 근린공원 등 편리한 생활 환경과 다양한 시설을 모두 가까이에서 누릴 수 있을 전망이다. 특히, 단지 인근으로 농소천 근린공원이 위치해 있어 더욱 더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다.

교통 측면에서 단지는 대전과 세종 모두 30분대로 이동이 가능하다. 2024년 개통 예정인 충청권 광역철도(계룡-신탄진)가 개통하면 이동이 더 편리해질 전망이다. 또한 KTX가 정차하는 계룡역도 인근에 위치한다. 여기에 세종과 대전이 모두 규제지역으로 묶여 있는 만큼, 비규제지역인 계룡시에서 공급에 나서는 브랜드 아파트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모일 전망이다. 특히, 재당첨 제한에 걸려있더라도 청약이 가능하며, 대출규제에서도 자유롭다.

분양일정은 오는 16일 1순위, 17일 2순위 청약접수를 받으며 당첨자 발표는 23일, 정당계약은 다음달 5일~9일까지 5일간 진행된다.

견본주택은 충남 계룡시 금암동 일원에 위치하며,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고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기 위해 사전 방문예약제로 운영 될 계획이다. 

계룡자이 동호수배치도. (사진=GS건설)
계룡자이 동호수배치도. (사진=GS건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