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혁신기업 지원 위한 기업금융 플랫폼 구축"
금융위 "혁신기업 지원 위한 기업금융 플랫폼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금융 현황 및 리스크 요인 점검 회의
효율적 자금지원·선제적 리스크 관리 지원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금융당국이 올해 혁신기업 지원을 위한 금융플랫폼을 구축한다. 이를 통해 중소·중견기업들이 산업구조 변화에 적극 대응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뒷받침한다는 계획이다.

금융위원회는 3일 도규상 부위원장 주재로 '기업금융 현황 및 리스크 요인 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회의에서 지난해 산업별 기업금융 동향을 점검하는 한편, 기존 전통산업 및 신(新)산업별 동향 및 전망,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의 기업금융 정책과제 등을 논의했다.

금융위는 '혁신기업 지원을 위한 기업금융 플랫폼' 구축을 통해 효율적인 자금지원과 선제적 리스크 관리를 지원해 나갈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신산업 기술변화, 산업간 융복합 등 경제·산업구조 변화를 제대로 반영할 수 있는 체계적 산업분류와 기업금융분류 기준을 마련할 계획이다. 

도 부위원장은 "기존 금융권에서 사용하는 산업분류체계로는 급변하는 산업·기술변화와 융복합 트렌드 등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는 측면이 있고, 사업재편이나 신사업 분야진출 등 기업의 혁신노력에 충분한 자금을 공급하는데 한계와 제약이 있다는 지적도 있다"고 말했다.

또 다양한 기업금융 데이터를 비롯한 산업 업황 데이터들을 집중해 통합·관리·분석하는 플랫폼 구축을 통해 혁신적 사업재편과 선제적 재도약 노력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신산업 생태계에 대한 금융권의 이해도를 높여 디지털·그린분야를 통한 경제대전환 노력에 맞춰 혁신기업을 발굴하고 적극적 자금지원의 토대를 마련한다는 구상이다. 특정분야에 자금이 쏠리지 않도록 효과적인 리스크 관리도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도 부위원장은 "제대로 된 산업분류와 기업금융분류에 기초한 플랫폼은 기업금융정책 수립의 토대가 되고 기업금융의 산업간 효율적 재원배분 기능을 제고하는 시발점"이라며 "산업현장과 함께할 수 있는 살아있는 기업금융 플랫폼 구축에 금융권과 관계부처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