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웨이항공, 지난해 영업손 1743억원···창사 이래 최대 적자
티웨이항공, 지난해 영업손 1743억원···창사 이래 최대 적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웨이항공 여객기. (사진=티웨이항공)
티웨이항공 여객기. (사진=티웨이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티웨이항공이 창사 이래 역대 최대 적자를 기록했다. 

티웨이항공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영업손실이 1743억1021만원으로 전년(영업손실 192억4268만원) 대비 적자 폭이 확대됐다고 25일 공시했다. 손실이 805.9% 늘어난 셈이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692억1760만원으로, 전년(8104억4990만원)과 견줬을 때 66.8% 급감했다. 당기 순손실은 1378억원으로 전년(432억원)보다 219.1% 늘었다.

회사 측은 이 같은 실적에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국제선 운항이 대다수 중단되면서 여객 운송 매출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티웨이항공은 지난해 1월 기준 국제선 47개, 국내선 8개 노선을 운항했으나 올해 1월 기준 국제선 7개, 국내선 6개 노선만 운항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