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신한BNPP자산운용 완전자회사 편입
신한금융, 신한BNPP자산운용 완전자회사 편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 전경 (사진=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 전경 (사진=신한금융그룹)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신한금융지주는 BNP파리바 에셋매니지먼트홀딩(BNPP A.M)으로부터 신한BNPP자산운용 지분 35%를 인수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를 위해 지난달 30일 두 회사는 각각 이사회를 열고 BNPP A.M이 보유한 신한BNPP자산운용 지분 35%를 매매하기로 결의하고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

양측은 국내외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와 다변화되는 국내 투자자 니즈를 충족할 수 있도록 신한금융을 중심으로 자산운용사를 재편하는데 합의했다. 이번 거래로 신한BNPP자산운용은 신한금융의 100% 완전자회사가 된다.

신한BNPP자산운용은 이날 오후 임시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사명 등 자회사 편입과 관련된 세부사항에 대해 결의할 예정이다.

신한금융은 자산운용부문 개편을 통해 국내 시장 변화에 보다 신속하고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조직체계를 갖추게 됐다. 글로벌 대체투자 등 국내 투자자의 다변화되는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는 다양한 상품소싱 역량도 확보할 것으로 관측된다.

아울러 신한금융은 BNPP A.M이 강점을 가진 글로벌 상품 및 서비스에 대한 안정적인 공급체계를 강화하고 BNP파리바그룹과의 전략적 제휴관계를 지속 발전시킬 예정이다. 현재 BNP파리바그룹은 신한금융지주 지분 3.5%를 보유한 전략적 투자자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두 회사의 지분거래는 그룹 내 자산운용부문의 시장 선도력 확대를 위한 전략적 의사결정"이라며 "신한금융과 BNP파리바그룹 간 20년 동안 이어져온 전략적 파트너십을 시장 변화에 따라 유연하게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