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BNPP자산운용, '신한자산운용'으로 새 출발
신한BNPP자산운용, '신한자산운용'으로 새 출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임 사외이사에 이재은·박영규 교수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신한BNPP자산운용은 15일 오후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신한자산운용'으로 사명을 변경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30일 신한금융지주는 BNP파리바 에셋매니지먼트홀딩(BNPP A.M)와 신한BNPP자산운용 지분 35%를 매입하는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신한BNPP자산운용은 신한금융그룹의 100% 완전자회사가 됐다.

이날 신한BNPP자산운용은 신한자산운용으로 사명을 변경하고 이재은 홍익대학교 경영대 교수와 박영규 성균관대학교 경영대 교수를 신규 사외이사로 선임했다.

신한자산운용은 향후 고유자금 투자 및 글로벌 직접투자 확대를 통해 대표펀드 육성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또 대체투자 및 OCIO, ETF 부문 투자를 확대하고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역량을 기반으로 한국의 ESG투자 대표 운용사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한다는 방침이다.

신한자산운용 관계자는 "신한자산운용은 그룹의 완전자회사로서 자본시장 관련 주요전략 추진과제를 적극 수행하고 체계적인 성장을 통해 시장 지배력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