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소상공인 대출 최고금리 1%p 인하···70만원 절감
은행권, 소상공인 대출 최고금리 1%p 인하···70만원 절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고금리 연 4.99%→3.99%···2.44~4.99%→2.44~3.99%
지난 4월 6일 IBK기업은행 영업점이 소상공인 신속금융지원 대출 상담·신청 고객으로 북적이는 모습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 한 은행 영업점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은행권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집합제한업종 임차 소상공인 특별지원 프로그램 포함)의 최고금리를 1%p 인하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로 최고금리가 적용됐던 저신용자의 이자비용 부담이 최대 70만원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은행연합회는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의 최고금리를 연 4.99%에서 연 3.99%로 1%p 인하한다고 29일 밝혔다. 이에 따른 소상공인 2차 프로그램 금리는 연 2.44~4.99%에서 연 2.44~3.99%로 조정됐다.

이번 조치로 최고금리를 적용받던 저신용자의 이자비용 부담이 최대 70만원 절감될 전망이다. 예컨대 최고금리가 적용되는 저신용자가 2000만원을 대출받아 2년간 거치 후 3년간 매월 원금균등분할 방식으로 상환할 경우 기존에는 금리가 연 4.99% 적용돼 353만원을 이자로 내야했지만 앞으로는 연 3.99%가 적용돼 282만원만 내면 된다. 약 70만원의 이자 부담이 경감된 셈이다.

은행권은 소상공인 지원 차원에서 이번 금리 인하에 따른 손실분을 자체 흡수하기로 했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앞으로도 코로나19 피해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자금지원을 강화하고 은행의 사회적 책임을 적극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