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銀 '새만금 육상태양광 1구역 발전사업' 금융주선
우리銀 '새만금 육상태양광 1구역 발전사업' 금융주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만금희망태양광과 1196억원 규모 금융 약정 체결
(사진=우리은행)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우리은행은 새만금희망태양광과 '새만금 육상태양광 1구역 발전사업' 금융 약정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새만금희망태양광은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새만금개발공사, 한국남동발전,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 등 민관이 참여한 특수목적법인(SPC)이다.

우리은행은 이번 프로젝트파이낸싱(PF)에서 코리아에셋투자증권과 공동 대표주간사를 맡았으며 삼성생명, 새마을금고중앙회와 함께 1196억원 규모의 금융지원을 새만금희망태양광에 제공한다.

새만금 육상태양광 1구역 발전사업은 새만금개발청과 전라북도가 지난 2018년 10월 '새만금 재생 에너지 비전 선포식'을 통해 새만금을 재생 에너지 중심으로 선포한 이후 처음 진행되는 그린 뉴딜 사업이다. 99메가와트(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해 20년간 운영할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풍력, 바이오매스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에서 다양한 금융자문과 솔루션을 제공해 왔다"며 "축적된 금융 노하우를 바탕으로 그린뉴딜 정책에 적극 참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