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미세먼지 저감 숲 조성
롯데홈쇼핑, 미세먼지 저감 숲 조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1일 서울 중구 환경재단에서 (왼쪽부터)최열 환경재단 이사장, 조명래 환경부 장관,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가 '미세먼지 취약계층 보호 및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홈쇼핑)
지난 21일 서울 중구 환경재단에서 (왼쪽부터)최열 환경재단 이사장, 조명래 환경부 장관,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가 '미세먼지 취약계층 보호 및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롯데홈쇼핑)

[서울파이낸스 장성윤 기자] 롯데홈쇼핑이 미세먼지를 흡수하는 친환경 녹지 공간 '숨;편한 포레스트'를 조성한다.

22일 롯데홈쇼핑에 따르면 지난 21일 환경부, 환경재단과 함께 미세먼지 취약계층 보호 및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2021년부터 2025년까지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 등 취약계층 밀집지역에 총 50만 그루의 나무를 심어 숨;편한 포레스트 50곳을 조성한다. 여의도 면적의 5배, 축구장 면적의 45배에 달하는 규모다. 미세먼지를 직접 흡수하는 시설과 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IoT) 기반 측정기, 차단막(에어샤워), 미세먼지 쉼터 등의 시설을 설치하고 운동 및 편의시설, 산책길도 마련한다. 시민들이 직접 나무 심기 및 숲 공간 조성에 참여할 수 있는 친환경 캠페인 공간으로도 활용된다. 

미세먼지 집중관리구역은 주변에 사업장 등 미세먼지 배출원이 많으면서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노인복지시설, 병원 등 이용 시설이 밀집된 지역으로 지방자치단체장이 환경부와 협의를 거쳐 지정한다. 올해 말 기준 전국 17개 시·도에 총 36곳이 지정됐다.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는 "미세먼지 및 기후변화 해결에 동참하고,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유도하고자 이번 사업을 기획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친환경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경영 전반에 녹색 경영을 실천하며 지속 가능한 사회 구축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