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금범죄 막는다"···토스, 경찰청과 '사기의심 사이렌' 강화
"송금범죄 막는다"···토스, 경찰청과 '사기의심 사이렌'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토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경찰청과 손잡고 간편송금 이용 시 보이스피싱 등 송금 사기 피해를 막기 위한 '사기 의심 사이렌' 서비스를 강화했다고 2일 밝혔다.

앞으로 토스 내 모든 송금 거래 시 경찰청에 등록된 계좌와 연락처 이력을 바탕으로 '사기 피해 신고 이력 조회'가 자동으로 진행된다.

토스의 간편송금 화면에서 이체 금액과 받는 사람의 정보를 입력하면 자동으로 수신자 계좌 혹은 연락처가 사기 의심 거래에 해당하는지 확인한다. 또 송금을 위해 '보내기' 버튼을 누르더라도 사기 의심 계좌나 연락처로 판명되면 송금 전 주의가 필요하다는 문구가 나온다.

이승건 토스 대표는 "경찰청과의 공식 업무 제휴를 통해 사용자가 추가적인 노력을 하지 않아도 안전하게 송금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했다"며 "앞으로도 안심하고 토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