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김포시, 매출채권보험 협약···中企 보험료 할인
신보-김포시, 매출채권보험 협약···中企 보험료 할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용보증기금
사진=신용보증기금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신용보증기금은 김포시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김포시 소재 영세 중소기업의 연쇄 도산 방지와 지역경제 안정을 위해 '매출채권보험 보험료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신보는 김포 소재 중소기업에 대해 매출채권 보험료의 10%를 할인한다. 김포시는 신보에 5000만원을 출연해 최종 산출된 보험료의 70%를 기업당 100만원 한도로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당기매출액 30억원 미만인 김포시 소재 중소기업이다.

신보는 지난해 5월부터 11개 지방자치단체와 매출채권보험 보험료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현재까지 800여개 중소기업이 보험료 지원을 통해 3조3000억원 규모의 매출채권보험에 가입했다.

매출채권보험은 신보가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수탁받아 운용하는 공적보험제도다. 기업 간 외상거래 위험 보장을 목적으로 한다. 보험에 가입한 기업이 물품이나 용역을 외상 판매한 후 거래처로부터 대금을 회수하지 못할 때 발생하는 손실금의 최대 80%까지 보상한다.

신보 관계자는 "매출채권보험은 코로나19에 따른 연쇄 도산 위기로부터 중소기업을 보호할 수 있는 상품"이라며 "보다 많은 김포시 소재 영세중소기업이 부담없이 보험에 가입해 안정적으로 영업 활동을 하는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