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일렉트로룩스와 냉장고 제빙 특허 사용계약
LG전자, 일렉트로룩스와 냉장고 제빙 특허 사용계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가 최근 글로벌 가전업체 일렉트로룩스와 프렌치도어 냉장고에서 얼음을 만드는 제빙 기술에 관한 LG전자 특허에 대해 사용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고객들이 프렌치도어 냉장고를 편리하게 쓸 수 있도록 상단의 냉장실 안에 제빙장치를 탑재해 얼음을 만드는 ‘본체 제빙’ 기술의 특허 도면. (사진=LG전자)
LG전자가 최근 글로벌 가전업체 일렉트로룩스와 프렌치도어 냉장고에서 얼음을 만드는 제빙 기술에 관한 LG전자 특허에 대해 사용계약을 체결했다. 사진은 고객들이 프렌치도어 냉장고를 편리하게 쓸 수 있도록 상단의 냉장실 안에 제빙장치를 탑재해 얼음을 만드는 ‘본체 제빙’ 기술의 특허 도면. (사진=LG전자)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LG전자는 프렌치도어 냉장고에서 얼음을 만드는 제빙(製氷) 기술에 관한 LG전자 특허에 대해 최근 글로벌 가전업체 일렉트로룩스(Electrolux)와 사용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스웨덴에 본사를 둔 일렉트로룩스는 1919년 설립된 유럽 가전업체다. 

프리미엄 제품인 프렌치도어 냉장고는 냉장실이 위쪽에, 냉동실이 아래쪽에 있어 냉동실에서 얼음을 꺼낼 경우 사용자가 허리를 숙여야 해 불편하다. LG전자는 연구개발을 통해 고객들이 프렌치도어 냉장고를 편리하게 쓸 수 있도록 상단의 냉장실 안에 제빙장치를 탑재해 얼음을 만드는 '본체 제빙' 기술을 개발하고 관련 특허를 등록했다.

LG전자는 냉장고에서 얼음을 만드는 제빙 기술과 관련된 글로벌 등록특허를 700건 이상 보유하고 있다.

LG전자 또 국내외에서 판매하는 프렌치도어 냉장고에 제빙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전생규 LG전자 특허센터장 부사장은 "LG전자가 글로벌 가전시장을 선도하는원동력인 지적재산권을 적극 보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