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보급형 스마트폰 Q52 출시···출고가 33만원
LG전자, 보급형 스마트폰 Q52 출시···출고가 33만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6인치 화면 펀치홀 디스플레이에 4000mAh 용량 배터리 탑재
모델이 LG Q52를 소개하는 모습. (사진=LG전자)
모델이 LG Q52를 소개하는 모습. (사진=LG전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LG전자가 올해 Q 시리즈 다섯 번째 제품인 'LG Q52'를 오는 28일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출고가는 33만원이며, 색상은 실키 화이트, 실키 레드 등 두 가지다.

LG Q52는 전작보다 큰 6.6인치 대화면 펀치홀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전면 베젤을 최소화했다. 화면 몰입감을 높이기 위해 20대 9 시네마틱 화면 비율을 구현했다.

고급스러운 음향 재생을 위해 콘텐츠 음향을 자동으로 분석, 최적의 오디오 음질을 맞춰주는 인공지능 사운드도 지원한다. 인공지능 사운드는 영화감상, 게임 등의 콘텐츠를 즐길 때 특히 유용하다.

신제품 후면에는 표준, 초광각, 심도, 접사 등 4개의 카메라 렌즈가 탑재됐다. 특히 4800만 화소의 표준 카메라가 탑재돼 고화질 촬영이 가능하다. 또 200만 화소 접사 카메라가 추가돼 후면 쿼드 카메라를 사용하면 초광각부터 접사까지 다양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이 밖에도 LG Q52는 4000mA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했고, 후면에는 LG 벨벳과 같은 프리미엄폰에 적용된 광학패턴이 사용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