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신뢰받는 파이낸셜 스토리가 기업가치 높인다"
최태원 "신뢰받는 파이낸셜 스토리가 기업가치 높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SK그룹)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SK그룹)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매력적인 목표와 구체적 실행 계획이 담긴 파이낸셜 스토리가 시장으로부터 신뢰를 얻어야 기업가치가 높아지는 시대로 변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23일 제주 디아넥스에서 열린 '2020 CEO세미나' 클로징에서 "매출과 영업이익 등 종전의 재무성과를 중심으로 한 기업가치 평가 방식은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기업가치 공식이 바뀌고 있는 만큼 CEO들은 고객, 투자자, 시장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에 적합한 각 사의 성장 스토리를 구체적으로 제시하고 신뢰와 공감을 이끌어내야 한다"며 "한 발 더 나아가 CEO들은 파이낸셜 스토리를 실행하면 더 큰 성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이제 스스로 입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대식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역시 지난 21일 CEO세미나 오프닝에서 "기업가치가 빠르게 상승한 기업들은 세상을 바꿀 수 있는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 다른 회사와의 경쟁력 차이를 벌리며 1등 기업으로 자리잡았다는 공통점이 있다"며 "SK 관계사들도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미래 성장사업 중심으로 변화시키고 있다는 점을 파이낸셜 소사이어티에 적극적으로 알려 높은 기업가치를 인정받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SK CEO들은 2021년을 각 사가 제시한 파이낸셜 스토리에 대한 이해관계자의 신뢰를 높이는 원년으로 삼고 재무제표 중심의 성장 전략을 신뢰와 공감 중심의 성장 전략으로 바꿔나가기로 했다.

앞서 SK CEO들은 지난 21일부터 2박3일간 '딥 체인지의 실행, 파이낸셜 스토리'를 주제로 열린 이번 CEO 세미나에서 각 관계사별 성장 스토리를 발표한 뒤 실행력을 높이는 방안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특히 SK그룹의 혁신과 변화를 바라보는 외부의 냉정한 평가를 듣기도 했으며 온라인으로 시청한 임직원들로부터 실시간으로 다양한 질문을 받기도 했다.

CEO들은 최 회장이 강조하고 있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가 보편적 가치로 이미 자리 잡았다고 보고 ESG 경영의 깊이와 속도를 높여나가기로 했다.

또 파니낸셜 스토리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해 △임원의 전문성 강화·관계사간 시너지 제고 방안 △ESG와 같은 그룹 공동의 중장기 과제의 구체화 방안 등도 병행해 나가기로 했다.

이번 세미나는 최 회장과 최재원 SK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의장과 7개 위원회 위원장, 주요 관계사 CEO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계열분리 된 SK해운, SK증권 CEO도 지난해에 이어 참석했다.

SK그룹 관계자는 "이번 CEO세미나는 코로나19로 인해 최고경영진은 제주에서 오프라인으로, 관련 임직원은 온라인으로 참여하는 외형적인 변화가 있었다"면서 "더욱 중요한 변화는 신뢰받는 파이낸셜 스토리가 전제돼야 기업가치를 키울 수 있다고 인식이 바뀐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