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기금 왜 안내?···대기업 임원 굴비 엮듯 줄줄이 '국감 증인'
상생기금 왜 안내?···대기업 임원 굴비 엮듯 줄줄이 '국감 증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국회 농림축산식품부 대상 국감···목표액 미달 이유
2019년 국정감사가 2일부터 서울 여의도 국회(사진) 등에서 열린다. (사진=장성윤 기자)
서울 여의도 국회 (사진=장성윤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오는 7일 국정감사에서 농어촌상생협력기금에 협조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대기업 고위 임원들이 줄줄이 국회 증인석에 선다.

3일 정·재계에 따르면 7일 예정된 농림축산식품부 대상 국감에는 국내 주요 대기업 부사장·전무급 임원들이 '농어촌상생협력기금' 기부실적과 관련해 증인 신분으로 참석할 예정이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정점식 의원 측은 자유무역협정(FTA) 체결로 이익을 본 기업들이 FTA로 피해를 보는 농가를 지원하자는 취지로 설립된 '농어촌상생협력기금'에서 민간기업의 기부실적이 저조한 점을 지적하고, 사회적 책임을 촉구하기 위해 증인을 신청했다.

정 의원은 앞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5대 그룹 총수를 증인으로 신청했다 부사장·전무급으로 조정했다.

이번 사안과 관련해 국민의힘 정점식·정운천 의원이 신청한 증인은 주은기 삼성전자 부사장, 양진모 현대자동차 부사장, 강동수 SK 부사장, 전명우 LG전자 부사장, 임성복 롯데그룹 전무, 유병옥 포스코 부사장, 이강만 한화 부사장, 여은주 GS 부사장, 조영철 한국조선해양 부사장, 형태준 이마트 부사장 등 10명이다.

정점식 의원실은 기금 목표 모금액이 연간 1000억원이지만, 2017년 기금 설립 후 올해 8월까지 1000억원이 채 모이지 않아 민간기업 실적이 저조한 점을 보고 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선 민간 자율에 기대할 일을 마치 정치권에서 기업에 기부금을 강압하는 듯한 인상을 줄 수 있어 신중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관련 기업들은 출연 규모에 대한 구체적 가이드라인이 없어 애매한 점이 있어 이번 기회로 출연 기준이 제대로 마련되면 좋을 것 같다고 에둘러 답하고 있다.

이밖에도 이번 21대 첫 국감에는 서보신 현대자동차 사장과 조운호 하이트진로음료 사장, 한영석 현대중공업 사장, 서황욱 구글코리아 총괄전무, 이윤숙 네이버쇼핑 사장,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대표이사, 조현범 한국타이어 사장 등 기업인들이 국감 증인으로 채택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