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외화증권 거래 910억달러···"사상 최대"
3분기 외화증권 거래 910억달러···"사상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올해 3분기 외화증권 결제금액이 910억6000만달러로 집계되며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22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예탁결제원을 통한 국내 투자자의 외화증권 결제금액은 전 분기 대비 20.0% 늘어난 910억6000만달러로 집계됐다.

3분기 외화주식 결제금액은 620억2000만달러로 직전 분기(434억6000만달러) 대비 42.7% 증가했다. 반면 외화채권 결제금액은 290억4000만달러로 직전 분기 (324억달러) 대비 10.3% 줄었다.

전체 시장 중 외화증권 결제금액 비중이 가장 높은 시장은 미국시장(66.0%)으로 집계됐다. 결제금액 상위 5개 시장(미국·유로시장·홍콩·중국·일본)의 비중이 전체의 99.6%를 차지했다.

올해 3분기 외화주식 결제금액 1위는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가 차지했다. 테슬라의 결제금액은 105억달러로 직전 분기(25억3000만달러) 대비 315% 증가했다.

나머지 상위 결제종목(ETF 제외)도 모두 미국 대형 기술주인 애플(49억8000만달러), 아마존(27억8000만달러), 엔비디아(21억5000만달러), 마이크로 소프트(16억9000만달러)가 차지했다.

예탁결제원을 통한 국내투자자의 올해 3분기 말 기준 외화증권 관리금액은 602억2000만달러로 전 분기 말(498억5000만달러) 대비 20.8% 증가했다.

외화주식 관리금액은 333억8000만달러로 전 분기 말(227억5000만달러) 대비 46.7% 늘었다. 외화채권 관리금액은 268억4000만달러로 직전 분기 말 (271억달러) 대비 0.9% 감소했다.

전체 시장 중 외화증권 관리금액 비중이 가장 높은 시장은 유로시장 (42.6%), 미국시장(42.5%)이며, 관리금액 상위 5개 시장(유로시장·미국·중국·홍콩·일본)의 비중이 전체 시장 관리금액의 97.5%를 차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