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아주캐피탈·저축銀 인수 추진···"비은행 부문 강화"  
우리금융, 아주캐피탈·저축銀 인수 추진···"비은행 부문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이사회 안건 상정···"아주캐피탈 지분 74% 5700억원에 매수"
우리금융그룹 사옥 전경 (사진=우리금융지주)
우리금융그룹 사옥 전경 (사진=우리금융지주)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4대 금융그룹 중 뒤늦게 금융지주사 체제를 가동한 우리금융이 본격적인 영토확장에 나선다.

우리금융지주가 아주캐피탈과 아주저축은행 인수 절차에 돌입했다. 인수에 성공할 경우 우리금융은 캐피털사와 저축은행을 동시에 품으면서 비은행 계열 포트폴리오 부문을 대폭 강화하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22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우리금융지주는 23일 이사회를 열어 아주캐피탈을 인수하는 내용의 안건을 논의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안건은 사모펀드(PEF) 웰투시인베스트먼트가 보유 중인 아주캐피탈 지분(74%)을 5700억원에 사들이는 내용이다. 아주캐피탈을 인수하면 아주캐피탈의 100% 자회사인 아주저축은행도 가져올 수 있다.

금융권에서는 우리금융지주 이사회에서 아주캐피탈 인수 안건을 통과시킬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안건이 통과되면 우리금융지주는 웰투시인베스트먼트가 보유 중인 아주캐피탈 지분을 인수한 후 자회사로 편입할 뿐 아니라 아주캐피탈의 100% 자회사인 아주저축은행까지 손자 회사로 두게 된다. 비은행 계열사 두 곳을 동시에 확보하게 되는 셈이다. 

이를 통해 우리금융은 비은행 부문 강화로 그룹 내 계열사와 시너지를 낼 것으로 보인다. 우리금융은 5대 금융그룹 중 유일하게 캐피털사와 저축은행을 보유하지 않았다. 

아주캐피탈은 자동차금융 비중이 큰 업체로 업계 내 8위 규모다. 지난 6월 말 연결 재무제표 기준 총자산 7조5469억원, 순이익 618억을 기록했다.

아주캐피탈은 우리금융에 편입돼 신용등급이 오를 가능성이 크다. 그만큼 안정성과 수익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이 회사는 다른 금융지주 계열 캐피털사보다 한 단계 낮은 A+ 등급을 받고 있다.

한편 우리금융은 2017년 웰투시가 아주캐피탈 지분 74%를 인수할 당시 핵심 기관투자가로 1000억원을 출자하면서 우선매수청구권도 확보했다. 아주캐피탈 경영권을 인수하기 위한 사전 포석이라는 분석이 제기돼 왔다. 

우리금융은 올해 상반기 아주캐피탈을 자회사로 편입할 예정이었으나 출자 여력을 좌우하는 내부등급법 변경 과정에서 금융감독원 승인이 늦어져 다소 지연됐다. 우리금융은 연말까지 인수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