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아주캐피탈 인수 의결···취득금액 5724억원
우리금융, 아주캐피탈 인수 의결···취득금액 5724억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금융그룹 사옥 전경 (사진=우리금융지주)
우리금융그룹 사옥 전경 (사진=우리금융지주)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우리금융이 비은행 사업 강화의 닻을 올렸다. 연내 아주캐피탈 인수를 마무리하고, 비은행 역량을 키울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겠다는 방침이다.

우리금융그룹은 23일 정기 이사회를 열고 웰투시인베스트먼트가 보유한 아주캐피탈 지분 74.07%를 인수하기 위한 우선매수청구권 행사를 결의했다. 

취득 주식수는 4260만5000주이며, 취득금액은 5724억1888만원이다. 우리금융은 빠른 시일 내에 국내 사모펀드인 웰투시인베스트먼트와 인수계약(SPA)을 체결하고 금융위원회에 아주캐피탈 자회사 편입 신청을 진행할 계획이다.

앞서 우리금융은 2017년 웰투시가 아주캐피탈 지분 74%를 인수할 당시 핵심 기관투자자가 돼 1000억원을 출자, 우선매수청구권을 확보한 바 있다. 아주캐피탈이 자회사로 편입되면 우리금융은 아주캐피탈의 100% 자회사인 아주저축은행도 품게 된다. 

이번 인수 작업은 우리금융이 그간 기다려온 비은행 부문 사업 확대의 발판이 될 전망이다. 우리금융은 5대 금융그룹 중 유일하게 캐피탈사와 저축은행을 보유하지 않았다. 아주캐피탈은 업계 내 8위권 업체로, 자동차 금융에 강점을 보이고 있다. 올 6월 말 기준 총자산은 7조5469억원이다. 우리금융에 인수 완료되면 은행과 카드 다음으로 많은 수준이다. 

우리금융은 아주캐피탈 인수에 이어 향후 증권사나 보험사 인수에도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비은행 부문을 강화해야 하는 만큼, 향후 증권사나 보험사 중 좋은 매물이 나올 경우 인수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