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연강재단, 제11회 두산연강예술상 시상식
두산연강재단, 제11회 두산연강예술상 시상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공연부문 수상자 윤혜숙 연출가, 미술부문 수상자 김경태 작가 (사진=두산연강재단)
(왼쪽부터) 공연부문 수상자 윤혜숙 연출가, 미술부문 수상자 김경태 작가 (사진=두산연강재단)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두산연강재단은 서울 종로5가에 위치한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제11회두산연강예술상' 시상식을 열었다고 19일 밝혔다. 올해 수상자로는 연출가 윤혜숙 씨(공연부문)와 미술작가 김경태 씨(미술부문)가 선정됐다.

수상자들에게는 총 2억원 상당의 혜택이 주어진다. 각각 상금 3000만원을 비롯해, 공연부문 수상자에게는 8000만원 상당의 신작 공연 제작비를, 미술부문 수상자에게는 6000만원 상당의 두산갤러리 서울 전시 비용을 별도로 지원한다.

공연부문 수상자 윤혜숙 씨는 "앞으로 기대된다는 응원의 상이어서 다른 상 보다 의미가 깊다. 평소 흠모하던 역대 수상자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 만큼 더욱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미술부문 수상자 김경태 씨는 "성원과 기대에 힘을 내 더 좋은 작품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용현 두산연강재단 이사장은 수상자들을 축하하고 "이 상이 우리 문화예술을 이끌어 갈 분들께 응원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두산연강예술상은 인재의 중요성을 강조한 연강(蓮崗) 박두병 두산 초대회장의 유지를 기려 연강 탄생 100주년인 2010년에 제정된 상이다. 공연·미술분야에서 성장 가능성이 높은 만 40세 이하 젊은 예술가들을 선정해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