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솔루스, 2μm 두께 초극박 시장 진출
두산솔루스, 2μm 두께 초극박 시장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독점 시장에 경쟁 뛰어들어···"성과·경쟁력 확보해 나갈 것"
두산솔루스의 자회사 서킷포일 룩셈부르크(CFL) 공장 전경 (사진=두산솔루스)
두산솔루스의 자회사 서킷포일 룩셈부르크(CFL) 공장 전경 (사진=두산솔루스)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일본 업체가 글로벌 독점해 온 시스템 반도체용 하이엔드 초극박을 두산솔루스가 국내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수주에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두산솔루스의 두께 2μm(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미터) 초극박은 내년 초 양산 예정인 국내기업의 차세대 웨어러블 기기에 공급될 예정이다.

5G향 네트워크 장비용 동박의 세계 시장 점유율 1위인 두산솔루스는 이번 수주로 세계 최고 수준의 하이엔드 동박 제조뿐만 아니라 반도체용 분야에서도 기술력을 인정받게 됐다.

앞서 두산솔루스의 자회사인 서킷포일 룩셈부르크(CFL, Circuit Foil Luxembourg)는 지난 해 일본 소재 업체와 대등한 수준의 초극박 성능 구현에 성공했다.

하이엔드 초극박은 미세회로 제조 공법(MSAP: Modified Semi-Additive Process)의 핵심 소재로 모바일, 웨어러블 기기 등의 시스템 반도체용 PCB(인쇄회로기판) 등에 널리 쓰인다.

그동안 반도체 생산 등에는 6μm 수준의 동박이 많이 쓰였지만 크기가 소형화하면서 더 얇은 박막이 필요해졌다.  

두산솔루스 관계자는 "이번 수주는 일본 업체가 독점했던 국내 초극박 시장에 국내 소재업체가 진입한 최초의 사례"라며 "두산솔루스는 반도체용 하이엔드 초극박 시장에서도 비즈니스 성과와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