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원, '옵티머스 사태 재발 방지' 시스템 구축
예탁원, '옵티머스 사태 재발 방지' 시스템 구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사진=한국예탁결제원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옵티머스 사태' 등 잇따른 사모펀드의 대규모 환매 중단 사태를 막기 위해 시스템 구축에 본격적으로 나서기로 하고 자산운용업계와 태스크포스(TF) 회의를 열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8일 금융감독원 주관으로 집합투자업자, 신탁업자, 사무관리회사 등 자산운용업계 전반이 참여하는 TF가 구성되고 첫 번째 회의(Kick-off)가 열렸다.

앞서 예탁원은 펀드넷(FundNet)을 기반으로 사모펀드 제도개선 지원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공모펀드에 한정된 이 시스템을 사모펀드에까지 확대해 시장 참여자들이 상호 견제하고 감시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 사업의 골자다.

예탁원은 내년 상반기까지 시장참여자들이 자체적으로 만들고 관리하는 부동산 등의 비시장성 자산의 코드를 표준화하고 펀드자산 잔고 대조 지원시스템을 구축하기로 했다.

아울러 내년 하반기에는 문서의 위·변조 가능성을 막는 전자계약 통합관리 시스템을 마련하고 사모펀드가 주로 투자하는 비시장성 자산에 대해 운용지시를 할 수 있는 지원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운용사·사무관리사·수탁사 등의 시장참여자들이 펀드의 자산명·자산코드·잔고 등의 투자자산 내역을 비교·검증해 펀드의 자산 정보를 서로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예탁원은 기대했다.

다만 투자 전략이 노출되는 등 운용에 제약이 생길 것이라는 업계의 우려를 반영해 발행정보 등 자산의 동일성을 확인하는 데 필요한 정보로 제공 범위를 제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