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탁원 국감, 자회사 사장 고액연봉·옵티머스 문제 질타
예탁원 국감, 자회사 사장 고액연봉·옵티머스 문제 질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이 20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자회사 사장의 고액연봉 문제와 옵티머스 사태 책임 문제로 의원들의 질책을 받았다.

이날 국감에서 국민의힘 유의동 의원은 예탁원이 청소·경비 정규직화를 위한 자회사인 KS드림 사장에 성과급 포함 1억8천만원의 과도한 연봉을 지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유 의원은 "KS드림 직원 평균 연봉이 3천600만원 정도로 박봉이라 연차를 연간 약 3일밖에 안 쓰고 있다"며 "사장은 (성과급 외) 연봉만 1억5천만원을 받고 있는데 영업을 하나 뭘 하나"라고 질문했다.

또 "사장은 고급 승용차에 법인카드까지 펑펑 쓰면서 국회의 자료 제출 요구에도 차량 운행 일지도 내놓지 않고 있다"며 "KS드림은 대통령 뜻을 따라 비정규직에 정규직 희망을 주려고 만든 회사인가, 낙하산 인사에게 눈먼 돈 퍼주려고 만든 회사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작년 국감에서도 이 문제를 지적했더니 예탁원이 KS드림 사장 재선임 때 엄격하게 적용하겠다고 답하고서는 지난 7월 연임을 시켰다"며 "이쯤 되면 사장도 공범"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이명호 예탁원 사장은 "KS드림 사장 재선임은 나와 예탁원의 결정"이라고만 밝혔다.

옵티머스 사태와 관련해 국민의힘 강민국 의원은 "예탁원이 사모사채를 공공기관 매출채권으로 바꿔줬다"며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같은 기관이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많은 이들이 보고 있는데 단순 실수라고 어느 국민이 믿겠느냐"고 질의했다.

강 의원은 "다른 사무관리사에 문의해보니 사모사채 인수계약서를 보내면서 공공기관 매출채권으로 기재해달라는 요청은 전혀 일반적이지 않고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한다"며 "'신의 직장'이라 불리며 연봉을 1억1천만원 이상 받는 공공기관 예탁원이 의심도 하지 않고 바꿔줬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 사장은 "업계의 일반적 관행에 따라 자산운용사가 보내주는 정보를 바탕으로 자료를 작성했다"며 "송구스럽고 지적을 업무에 반영하겠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