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추석·한글날 연휴 '압구정 달빛극장' 운영
현대백화점, 추석·한글날 연휴 '압구정 달빛극장'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3·4·9·10일 압구정본점 옆 공영주차장서 영화 상영···하루 100대씩 선착순 예약 접수 
현대백화점과 서울 강남구청은 10월3~4일과 10월9~10일 '압구정 달빛극장'을 운영한다. (사진=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과 서울 강남구청은 10월3~4일과 10월9~10일 '압구정 달빛극장'을 운영한다. (사진=현대백화점)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서울 강남구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에서 추석과 한글날 연휴 자동차 영화관을 연다. 25일 현대백화점은 "강남구청과 함께 10월3~4일과 10월9~10일 압구정본점 옆 공영주차장(압구정로 161)에서 '압구정 달빛극장'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압구정 달빛극장에선 '오! 문희'(3일) '닥터두리틀'(4일), '리틀포레스트'(9일), '비긴어게인'(10일)을 상영할 예정이다. 상영시간은 오후 7시 30분부터 오후 9시 30분까지. 

압구정 달빛극장은 예약제로 운영된다. 25일부터 현대백화점 홈페이지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강남구청 홈페이지를 통해 하루 100대씩 선착순 접수한다. 접수비와 주차료는 공짜다.

현대백화점과 강남구청은 압구정 달빛극장 손님들한테 방역물품(마스크, 마스크 케이스, 마스크 스트랩, 향균 물티슈)과 간식거리(강냉이, 생수)를 나눠줄 예정이다. 현대백화점 쪽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이들이 잠시나마 피로감에서 벗어날 수 있는 시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