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정영채 "NH지주, '옵티머스 사태 해결' 증권 판단에 맡겼다"
[단독] 정영채 "NH지주, '옵티머스 사태 해결' 증권 판단에 맡겼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주가 부담 준다는 얘기는 오해···충분히 믿고 맡기는 입장"
사진=NH투자증권
사진=NH투자증권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김태동 기자]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은 6일 "NH농협금융지주가 옵티머스 사태에 대해 증권 측이 합리적 판단을 갖고 해결줄 것을 주문했다"고 말했다. 

정영채 사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본사에서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피해 투자자들과 회동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주 측에서 큰 부담을 주고 있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정 사장은 "지주에서는 증권에서 합리적 판단을 갖고 사태 해결에 나서달라고 했다"면서 "NH금융지주 측은 믿고 맡기는 입장일 뿐이다"고 밝혔다. "NH금융지주가 자회사 NH투자증권에 부담을 주고 있는게 아니냐"에 대해서는 "항간의 얘기는 오해"라며 일축했다.

정 사장은 이날 옵티머스 펀드 투자자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원 8명과 만남을 가졌다. 비공개로 이뤄진 이번 회동에서 투자자들은 NH투자증권에 원금의 최대 70% 이상 배상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판매사인 한국투자증권과 동일한 비율이다.

정 사장은 "이번 회동에서 투자자들의 말씀을 충분히 경청했고, 우리(NH투자증권) 측 의견도 전달하며 함께 답을 찾아가자는 얘기가 오갔다"면서 "저희 측에서 할 수 있는 부분과 그렇지 않은 부분이 있으니 서로 잘해보자는 뜻을 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투자자들의 최대 관심사인 '70% 배상안'에 대해선 정확한 언급을 피했다. NH투자증권은 앞서 지난달 23일 정기 이사회에서 유동성 선지원 방안을 논의했지만, 결정을 보류했다. 일부 사외이사가 선지급방안의 법리적 책임 등을 놓고 우려의 뜻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정 사장은 "배상 비율에 대해선 윤곽이 나오지 않았고, 이달 27일 임시 이사회에서 정해질 예정"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현민 2020-08-06 17:40:51
NH투자증권이 옵티머스 펀드 사기를 모르고 전체 금액의 84%를 팔아 제꼈다면 무능, 무책임의 극치이고 향후 어떻게 고객의 신뢰를 유지하겠는가? 피해고객에게 100% 배상하고 내부 시스템을 개선 및 책임자 처벌하고 환골탈퇴하는것이 장기적 경영관점에서 백번 천번 타당한 일입니다. NH이사진들은 배임 등 단기적인 시각과 보신주의에서 벗어나 고객보호 및 신뢰회복에 최우선을 두고 판단하시고 사기꾼들이 판치는 대한민국 금융 정의를 세우는데 일조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