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소비·투자 6개월만 '트리플 증가'···"수출 회복 조짐"
생산·소비·투자 6개월만 '트리플 증가'···"수출 회복 조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이 31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6월 산업활동동향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이 31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6월 산업활동동향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국내 산업생산, 소비, 투자 등 산업활동 3대 지표가 일제히 증가했다. 지난해 12월 이후 6개월 만의 첫 동반 상승이다.

통계청이 31일 발표한 '6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올해 6월 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은 전월보다 4.2% 증가했다. 산업생산은 올해 1월 감소로 돌아선 뒤 5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오다 6개월 만에 반등했다.

광공업 생산이 7.2% 증가하며 전산업 생산 증가세를 이끌었다. 2009년 2월 7.3% 증가 이후 최대 증가폭이다. 수출이 다시 크게 늘어난 영향이 컸고 코로나19로 5월 수출이 급감했던 기저효과도 함께 작용했다. 광공업 생산에서는 특히 자동차(22.9%), 반도체(3.8%)의 증가폭이 컸다.

자동차와 반도체가 살아나며 제조업 생산도 전월보다 7.4% 증가했다. 특히 제조업 수출 출하가 전월보다 9.8% 증가해 1987년 9월(19.2%) 이후 33년 만에 최대폭 늘었다. 내수 출하도 7.3% 늘었다.

서비스업 생산은 2.2% 증가했다. 교육(5.4%), 금융·보험(2.8%), 운수·창고(2.8%), 도소매(2.2%), 전문·과학·기술(5.5%), 부동산(6.3%) 등에서 증가했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전월보다 2.4% 늘었다. 지난 4월(5.3%) 4개월 만에 증가로 돌아선 이후 5월(4.5%)에 이어 3개월 연속 증가했다. 승용차 등 내구재(4.1%), 의복 등 준내구재(4.7%), 화장품 등 비내구재(0.4%) 판매가 모두 늘었다.

설비투자는 전월보다 5.4% 늘었고, 건설업체가 실제 시공한 실적인 건설기성도 0.4% 증가했다. 설비투자는 지난 5월(-6.6%) 3개월 만에 감소로 전환했으나 6월에 다시 증가로 돌아섰다.

향후 경기를 예측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와 현재 경기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도 5개월 만에 동반 상승했다.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2p 상승했고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도 전월보다 0.4p 올랐다.

안형준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국내 코로나 영향을 받는 서비스업 생산과 소매판매 지표가 4월 반등 이후 6월에도 상승 흐름을 이어갔고, 해외 코로나 영향에 따른 수출 급감으로 4∼5월에 크게 위축됐던 제조업 생산이 6월 수출 개선 영향으로 반등했다"며 "코로나가 질병이다보니 충격이 올 때도 컸지만 회복이 올 때도 빠른 것 같다"고 말했다.

안 심의관은 "3차 추가경정예산 등 정부 정책과 안정된 코로나 통제 상황이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면서도 "여전히 불확실성이 매우 높은 상황으로 해외 코로나 확산과 재봉쇄, 미·중 간 경제 분쟁 등이 불안 요소"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