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상반기 사회적경제기업에 1463억원 지원
은행권, 상반기 사회적경제기업에 1463억원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연합회 전경. (사진=은행연합회)
은행연합회 전경. (사진=은행연합회)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은행권이 올해 상반기 사회적경제기업에 1463억원을 공급한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위원회는 15일 사회적금융협의회를 통해 사회적금융 활성화 방안 추진 상황을 점검한 뒤 이같은 실적을 발표했다. 사회적금융은 투자·융자·보증 등 회수를 전제로 사회적기업·협동조합·마을기업·자활기업 등 사회적경제기업에 자금을 지원하는 금융활동이다.

협의회에 따르면 은행권의 지난달 말 기준 사회적경제기업 대출 잔액은 9961억원으로 지난해 말(8498억원) 대비 1463억원(17.2%) 증가했다.

기업 유형별로는 사회적기업에 대한 대출이 7796억원으로 78.3%를 차지했다. 이어 협동조합 1915억원(19.2%), 마을기업 205억원(2.1%), 자활기업 45억원(0.5%) 순이었다.

은행별 대출 규모는 IBK기업은행이 총 2708억원(27.2%) 공급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신한은행 1903억원(19.1%), NH농협은행 1281억원(12.9%) 순이었다. 지방은행의 경우 △BNK부산은행 281억원(2.8%) △DGB대구은행 271억원(2.7%) △BNK경남은행 163억원(1.6%)으로 집계됐다.

대출 외에도 기부·후원에 25억5000만원, 제품구매에 16억4000만원 등을 제공했다. 대출 외 지원에서는 하나은행이 21억원(47.3%)으로 가장 높았고 IBK기업은행 6억3000만원(14.1%), 신한은행 4억2000만원(9.4%) 등이 뒤를 이었다.

서민금융진흥원, 새마을금고,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등 공공부문에서의 지난달 말 사회적금융 공급 규모는 2599억원으로 올해 목표치(4275억원)의 60.8%가 집행됐다. 이 중 대출은 총 788억원, 보증 1413억원, 투자는 408억원 규모로 공급됐다.

금융위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적경제기업이 적기에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조기 집행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금융위는 여신거래가 없는 사회적경제기업도 수월하게 금융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를 위해 신용정보원이 사회적경제기업의 인증 정보를 보유한 공공기관으로부터 정보를 직접 수집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