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마을금고, 사회적경제기업 25곳 'MG e숍' 입점 지원
새마을금고, 사회적경제기업 25곳 'MG e숍' 입점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사진=새마을금고)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사진=새마을금고)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새마을금고중앙회는 새마을금고복지회에서 운영하는 'MG eshop(이숍)'에 사회적경제 기업이 입점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MG eshop은 새마을금고 임직원 및 전국 1300여 금고에서 사용하는 물자 구매 채널이다. 지난 1월 박차훈 새마을금고중앙회장 주재로 진행한 사회적경제 기업과의 현장 소통 간담회에서 판로 확대의 필요성을 확인하고 입점 지원을 결정했다.

이번에 입점 계약을 체결한 사회적경제 기업은 'MG희망나눔 소셜 성장 지원사업'을 통해 육성 중인 25개 기업이다. 이 중 제조업 기반 10개 기업에 대한 입점을 우선적으로 추진하고 향후 15개 기업의 상품을 순차적으로 입점할 예정이다.

해당 기업은 △중증장애인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종이컵을 생산하는 '주식회사 제일산업' △경력단절여성이 협동조합을 구성해 운영하는 소셜 프랜차이즈 '베러댄와플협동조합' △지역의 못난이 농산물로 비건 화장품을 만드는 '브로컬리컴퍼니' 등이다.

MG희망나눔 소셜 성장 지원사업은 사회문제 해결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지난 2018년부터 '함께일하는재단'과 25개 사회적경제 기업을 육성해왔다. 선정된 사회적경제 기업에는 총 13억원의 성장자금 지원 뿐만 아니라 MG eshop 입점 등 인프라 지원, 대출 이자 및 기업 홍보 콘텐츠 제작, 비즈니스 멘토링 지원 등 기업성장을 위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박 회장은 "금고 인프라를 활용한 사회적경제 기업 판로 확대 지원은 기업의 성장 뿐만 아니라 소비가 곧 사회문제 해결로 연결되는 가치 소비문화 확산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특히 코로나19로 어려워진 경제를 함께 극복하기 위해 입점 지원 필요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