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엔지니어링, 2분기 실적 부진···하반기 수주증가"-유진證
"삼성엔지니어링, 2분기 실적 부진···하반기 수주증가"-유진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유진투자증권은 2일 삼성엔지니어링에 대해 올해 2분기 실적이 컨센서스(시장 추정치)를 하회하겠지만, 하반기 수주가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목표주가 1만5000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의 올 2분기 매출액은 1조5158억원, 영업이익은 804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됐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6.7%, 19.6% 감소한 수준으로, 컨센서스를 소폭 하회한다.

김열매 연구원은 "중동 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신규 수주 지연으로 해외 화공 매출액이 다소 부진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삼성엔지니어링은 연결 매출액의 약 60%가 해외 사업(관계사 해외사업 포함)으로 상장 건설사 중 해외 비중이 가장 높다"면서 "저유가와 코로나19 영향으로 상반기 기대했던 해외수주가 지연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다만 하반기 해외 수주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는 "멕시코 도스보카스 정유 프로젝트는 가장 가시성이 높은 해외 수주로, 현재 FEED 후 파일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7월 중 EPC 계약(약 30억달러) 을 추진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사우디 자푸라 가스(12억달러)와 말레이시아 사라왁 메탄올(10억달러)도 하반기 중 수주 가능성이 높고, UAE 헤일앤가샤 상업입찰도 예정돼 있다.

김 연구원은 "플랜트 엔지니어링 산업의 특성상 기업 자체의 펀더멘털이나 분기 실적보다 유가와 코로나 등 대외 환경 변화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면서 "하반기 유가 회복과 함께 신규 수주 증가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