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풍림파마텍, 인슐린펜 개발 국책과제 선정
셀트리온·풍림파마텍, 인슐린펜 개발 국책과제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5년 출시 목표···"국산화로 원가 경쟁력 확보해 수입 의존도 낮출 것"
인천 연수구 송도동 셀트리온 공장에서 직원들이 바이오의약품 생산 과정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셀트리온)
인천 연수구 송도동 셀트리온 공장에서 직원들이 바이오의약품 생산 과정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셀트리온)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셀트리온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이 바이오산업 핵심기술 개발사업 일환으로 공모한 맞춤형 진단 치료 제품 개발 국책과제에 선정돼 인슐린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개발에 착수한다고 3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의료기기 전문기업 풍림파마텍과 함께 이번 과제 대상자에 최종 선정됐다. 셀트리온은 인슐린 제형 바이오시밀러 개발과 임상을 맡고, 풍림파마텍은 셀트리온이 개발한 바이오의약품을 채워 사용할 수 있는 자동 프리필드 펜형 주사제를 개발한다. 사업규모는 4년간 총 40억원으로, 이중 30억원은 정부로부터 지원받는다.

셀트리온에 따르면 국책과제 평가위원회는 양사가 함께 제출한 사업계획서 연구개발 계획과 그동안 사업성과, 역량을 높게 평가해 최종 대상자로 선정했다. 이번 과제 수행을 통해 다국적제약사가 독점해 오던 글로벌 인슐린 펜형 주사제 시장에서 품질과 원가경쟁력을 겸비한 국산화 1호 제품이 출시되면 해당 제제에 대한 수입의존도를 낮출 수 있다는 점이 높은 점수를 받았다.

양사는 1회 최대 80유닛(Unit)까지 투여 가능한 펜형 주사제를 환자 편의성을 고려한 자동주사 방식으로 개발하기로 뜻을 모으고, 4년간 연구 개발을 통해 2025년까지 상업화에 성공한다는 방침이다. 이렇게 되면 국내에서 국산 자재를 활용한 첫번째 인슐린 펜형 주사제가 탄생하게 된다.

현재 글로벌 인슐린 시장의 96%는 사노피와 릴리, 노보노디스크가 점유하고 있다. 바이오시밀러 역시 사노피와 릴리가 서로 합의한 제품만 판매되고 있으며, 국내 인슐린 시장은 노보노디스크가 45%를 점유해 수입 제품에 대한 의존도가 높다. 

4억6300명으로 추산되는 세계 당뇨병 환자중 절반이 인슐린 펜형 주사제를 이미 사용하고 있고 시장은 해마다 9%가량 커지고 있다. 2023년에는 시장규모가 최소 37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국산 자재로 만든 제1호 국산 펜형 인슐린 주사제 개발로 우리나라뿐 아니라 세계 당뇨환자들이 보다 낮은 비용으로 사용 편의성이 큰 주사제제의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