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ME, '코스피200 선물' 야간거래 중단···"삼성전자 시총 비중 과도" 
CME, '코스피200 선물' 야간거래 중단···"삼성전자 시총 비중 과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거래소 사옥(사진=서울파이낸스 DB)
한국거래소 사옥(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미 시카고 상품거래소(CME)를 통한 코스피200 선물 글로벌 거래(오후 6시∼익일 오전 5시)가 7일부터 중단된다. CME에서 코스피200 선물 거래가 중단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대해 한국거래소는 7일 코스피200지수에서 삼성전자가 차지하는 비중이 30%를 넘는 상황이 이어짐에 따라 미국 내 관련 법규의 제한을 받게 됐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미국 상품거래법에 따르면 주가지수 내 특정 종목이 30%를 초과하는 일수가 최근 3개월간 45일을 초과하면 해당 지수는 '소수집중형지수'로 지정된다. 지난해 12월 30일부터 45거래일간 코스피200 지수 내 삼성전자의 비중이 30%를 넘어섰고, 이로 인해 코스피200지수는 '소형집중형지수'로 지정되는 조치를 받게 됐다.

소수집중형지수로 지정되면 이 지수를 기초로 한 지수 선물의 미국 내 규제 관할권이 기존 상품거래위원회(CFTC)에서 증권거래위원회(SEC)와 CFTC 공동 관할로 변경되고, 미국 내 시설을 통한 거래 체결이 불가능해진다. 
CME를 통한 글로벌거래는 중단되지만 국내 정규시장(오전 9시∼오후 3시 45분)을 통한 거래는 가능하다. 

하지만 야간 거래가 중단될 경우 밤에 발생한 이벤트에 대해 다음 날 정규시장에서 대응해야 해 거래의 즉각적 대처 및 편의성이 떨어지게 된다. 지난해 기준으로 야간시장에서는 정규시장의 10%가 거래되고 있다

한편, 거래소는 코스피200지수에서 특정 종목의 시가총액 비중을 30%로 제한하는 '30% 상한제(CAP)'를 도입했으나 최근 이를 폐지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거래소 관계자는 "CME 야간 시장을 통한 거래량이 많지 않기에 파급 효과가 크지는 않을 것"이라며 "자체 시스템을 통해 야간 시장을 개설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