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향] 서울 재건축 아파트 '0.31%↓'···7년 만 최대 낙폭
[주간동향] 서울 재건축 아파트 '0.31%↓'···7년 만 최대 낙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2주 연속 하락
(자료=부동산114)
(자료=부동산114)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서울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격이 2013년 6월 이후 7년 만에 가장 큰 낙폭을 나타냈다. 정부가 금리인하에 더해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3개월 연기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위축 영향을 받아 재건축과 강남4구 주도로 하락추세가 굳어지는 분위기다.

4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3%의 변동률을 기록하며 2주 연속 하락했다. 재건축이 0.31% 떨어진 반면 일반아파트는 0.02% 상승했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2%, 0.07% 올랐다.

서울은 재건축이 밀집한 강남4구의 하락폭이 커졌다. 경기침체 가능성이 높아지며 투자성격이 강하고 정부 규제가 집중된 재건축 시장이 먼저 타격을 받았다. 재건축 단지의 하락세가 일반아파트로 확산되는 분위기도 일부 감지된다.

자치구별로는 △강남(-0.21%) △강동(-0.17%) △송파(-0.16%) △서초(-0.07%) 순으로 떨어졌다. 반면 △구로(0.19%) △노원(0.11%) △관악(0.11%) △강서(0.09%) △성북(0.08%) △서대문(0.08%) 등 중저가 아파트가 많은 비강남권 지역은 상승세가 이어졌다.

신도시는 △중동(0.05%) △평촌(0.04%) △산본(0.03%) △일산(0.02%) △동탄(0.02%) △분당(0.01%) 순으로, 경기‧인천은 △성남(0.16%) △과천(0.15%) △부천(0.12%) △광명(0.10%) △군포(0.09%) △용인(0.09%) △수원(0.08%) △의왕(0.08%) △인천(0.07%) 순으로 올랐다. 상승세는 여전히 이어지는 분위기지만 오름폭은 최근 한달여 수치와 비교하면 뚜렷하게 둔화된 모양새다.

전세시장은 사회적 거리두기와 봄 이사철 영향으로 다소 높아진 가격에도 기존 임차인의 재계약이 늘고 있다. 서울 전셋값은 전주대비 오름폭이 커지며 0.05% 상승했고,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1%, 0.02% 올랐다.

서울의 경우 재계약을 중심으로 수요가 움직이면서 매물도 많지 않은 상황이다. △금천(0.18%) △강서(0.16%) △강동(0.15%) △구로(0.10%) △서대문(0.10%) △성북(0.10%) 순으로 올랐다.

윤지해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코로나19에서 시작된 경기위축이 실물경기를 압박하면서 경기변동에 민감한 재건축의 하락세가 심상치 않다"며 "대출규제와 보유세(공시가) 인상, 자금출처 증빙 강화로 매수 수요가 위축됐고 상반기로 예정된 양도세 중과 유예기간 일몰이 2개월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다주택자의 매물량이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