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그룹, 논현동 빌딩 1600억원에 매각
아모레퍼시픽그룹, 논현동 빌딩 1600억원에 매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무 건전성 강화와 유동성 확보 목적···실적과 무관"
서울 용산구 아모레퍼시픽그룹 본사 야경. (사진=아모레퍼시픽)
서울 용산구 아모레퍼시픽그룹 본사 야경. (사진=아모레퍼시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서울 논현동에 있는 자사 보유 성암빌딩을 1600억원에 한양건설에 매각한다고 26일 공시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보면 처분금액은 자산총액 대비 2.17%(2018년 말 연결재무제표 기준)로, 처분 예정 일자는 올해 4월29일이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처분 목적을 "자산매각을 통한 재무 건전성 강화와 유동성 확보"라고 명시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 관계자는 "성암빌딩에 입주했던 계열사들이 모두 용산 신사옥에 입주하면서 유휴자산을 처리한다는 차원에서 매각했다"면서 "실적과는 상관이 없다"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