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어비스, 지난해 매출 5천389억 '최대치'···순이익 1천592억
펄어비스, 지난해 매출 5천389억 '최대치'···순이익 1천592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매출 71%···신작 개발 집중 등 글로벌 공략 강화
사진=펄어비스
사진=펄어비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펄어비스는 지난해 연결 재무제표 기준 매출이 538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3.1% 증가했다고 13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538억원으로 8.5% 줄었고, 순이익은 1592억원으로 8.7% 증가했다.

회사 측은 "검은사막 지적재산권(IP)의 글로벌 확장과 플랫폼 다변화에 힘입어 연간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며 "연간 해외 매출 비중은 71%로 글로벌 게임 개발 회사로서 입지를 확고히 했다"고 설명했다. 

4분기 실적은 매출 1196억원, 영업이익 39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0.1%, 101.8% 증가했다. 4분기 해외 매출 비중은 74%에 달한다.

'검은사막 콘솔'은 지난해 3월 엑스박스 원과 8월 플레이스테이션 4 버전을 북미·유럽을 포함한 일본, 한국, 호주에 서비스하며 매출 확대에 기여했다.

검은사막 모바일은 지난해 2월 일본, 12월 북미유럽, 동남아 등 글로벌 론칭을 진행했다. 대규모 콘텐츠 업데이트와 이용자 중심의 이벤트로 모바일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장르를 개척하며 안정적인 서비스를 이어가고 있다.

검은사막은 '대양의 시대', '가디언' 등 지속적인 대규모 업데이트와 안정적인 서비스로 글로벌 전 지역에서 꾸준한 성장세를 보였다. 북미, 독일, 러시아 등에서 '2019년 최고의 MMORPG'로 꼽히기도 했다.

조석우 펄어비스 최고재무책임자(CFO)는 "펄어비스는 검은사막 IP를 만들고, 서비스지역을 글로벌로 확대하며 지속적인 성장을 해왔다"며 "2020년에는 변화하는 환경에 적응하기 위한 기술적·사업적 대비와 함께, 신규 프로젝트의 개발 및 서비스를 철저히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